Quantcast
안양 삼성산서 화재…2시간 만에 진화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어’
  • 김희주 기자
  • 승인 2018.08.16 01: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광복적인 지난 15일 오후 6시 33분께 경기도 안양시 삼성산 제2전망대 사자바위 부근에서 불이 났다. 이는 소방당국에 의해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산림 약 3천300여㎡가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만인 오후 7시 40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 헬기를 포함한 장비 18대와 인원 188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후 8시 50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삼림청과 시청 등 관계기관에서도 헬기를 지원하고, 산불 진압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도왔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