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TV소설 파도야 파도야’ 김상만, 결국 정헌♥정윤혜 교제 반대‥어쩌나
  • 김수현 기자
  • 승인 2018.08.15 09: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현 기자] 옥분(이경진)과 김상만(정승호)이 오정태(정헌)와 김춘자(정윤혜)의 관계를 알았다. 특히 상만은 결국 정태를 반대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일일 드라마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에서 정태가 상만에게 춘자와의 교제를 부탁했다.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KBS ‘TV소설 파도야 파도야’캡쳐

옥분에게 춘자는 “저 좋아하는 사람 있다, 나중에 알려드릴 것”이라 했다. 춘자는 이 사실을 정태에게 알렸고, 정태는 그런 춘자를 품에 안았다. 마침 집 앞에서 옥분이 두 사람을 목격하고 놀랐다. 결국 정태는 모두 털어놓았다. 이어 정태는 “춘자 아저씨에겐 떳떳해지면 말할 것”이라 했다.

경진은 춘자와 자리를 가졌고 춘자는 “무조건 정태오빠 편 들어달라”고 했다.

춘자와 정태는 서로 포옹하며 돈독한 사랑을 확인했다. 이때, 김상만(정승호)이 지나가다가 포옹한 두 사람을 목격했다. 상만은 “좋아하는 사람 정태였어?”라고 물었고, 춘자는 사실대로 고백했다. 상만은 충격을 받았다. 춘자는 정태에게 말했고, 걱정 말라고 했다.

정태의 마음이 무거웠고, 상만과 약속을 잡았다. 정태가 “제가 자격이 없는 것 같아 그 동안 고백하기까지 많이 망설였다”고 말했다. 춘자를 놓치게 될까 겁이 났다고 죄송하다고 했다.

정태는 “사윗감으로 자격없는 거 알지만 누구보다 좋은 남자가 되겠다”면서 “염치없지만 저희관계 허락해달라”고 했으나, 상만은 대답을 피했다. 두 사람을 반대하자 정태는 착잡해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