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이응경, 이민지에게 “일하는데 한기웅과 사귀는 건 안돼”…김하균에게는 “늙다리 냄새나”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8.14 2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이응경이 김하균을 밀쳐내기 위해 폭언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4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미순(이응경)은 자신을 돕는 해리(이민지)에게 식당에서 일하도록 허락을 했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이어 미순(이응경)은 해리(이민지)에게 “그렇다고 우리 재동이랑 사귀라는 얘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재동(한기웅)과 해리(이민지)는 “저도 얘 싫다”라고 이구동성으로 답했다. 
 
재동(한기웅)은 해리(이민지)에게 “엄마가 이상하다. 너한테는 알바주고 나한테는 학원다니라 그러고”라고 말했다.
 
또 미순(이응경)은 수창(김하균)에게 “너 같은 늙은이가 오란다고 내가 넙죽 갈 줄 알아. 나는 늙다리 영감 냄새나서 싫어”라고 말하며 폭언을 했다.
 

그러자 수창(김하균)은 미순에게 “너 미쳤냐. 애 있는데서 그런 소리하고. 장바닥에 굴러먹더니 변했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