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2일, 인류 최초 태양 탐사선 성공리에 발사…‘코로나의 비밀 밝히는 것이 핵심 임무’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8.13 1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12일 인류 최초의 태양 탐사선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12일 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파커 태양 탐사(Parker Solar Probe)’선을 탑재한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 델타 IV 헤비 로켓이 오전 3시 31분(현지시간) 발사됐다.

이번 발사는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 우주기지에서 이뤄졌으며 지난 4일과 11일 두 차례의 연기에 이어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자동차 만한 크기의 ‘파커 태양 탐사’선은 6주 뒤 금성에 접근해 7번 근접 비행한 후 태양을 향해 날아갈 예정이다.

태양의 뜨거운 열기와 방사선을 이겨낼 수있는 재질로 제작된 탐사선은 2024년에 태양 지표면으로부터 390만마일(약 627만6441km) 떨어진 지점에서 태양 주변을 근접비행한다.

나사 과학자들은 태양과 지구 간의 거리를 미식축구장 양측 골라인 거리 100야드와 비교할 때 파커 탐사선은 태양이란 골문으로부터 4야드(약 3.66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이어 파커 태양 탐사선이 태양 주변을 비행하는 속도는 시간당 43만마일(약 70만km)로,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워싱턴DC까지 단 1초에 도달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나사 고다드 우주비행센터의 태양 과학자인 알렉스 영은 12일 성명 발표에서 “우리는 수십년간 태양을 연구해왔으며, 이제 결국 (태양)활동이 있는 곳으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60년 전 태양풍의 존재를 밝혀냈던 시카고 대학의 우주물리학자 유진 파커(91) 박사의 이름을 딴  ‘파커 태양 탐사’선 개발에는 총 15억 달러(약 1조7000억원)가 투입됐다.

길이 3m, 무게 685㎏의 크기의 탐사선은 약 1400도의 온도를 견딜 수있으며 태양을 바라보는 쪽에 약 11.5㎝ 두께의 방열판이 설치돼 있다.

탐사선의 핵심 임무는 태양 코로나의 비밀을 밝혀내는 것이며 태양 대기 가장 바깥쪽에 있는 코로나는 온도가 100만도에 달해 태양 표면보다 수백배는 뜨겁다.

이 온도 차이는 아직 풀지 못한 영역으로 남아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