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삼성전자서비스센터의 故 염호석 시신 탈취 사건 조사…‘스트레이트 조명’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8.12 2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경찰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인 고(故) 염호석씨 시신 탈취 사건을 조사한다. 염씨의 친부가 삼성 측의 돈을 받고 시신을 장례식장에서 빼돌리는 과정에서 경찰의 공권력 남용이 있었는지 여부가 조사의 핵심이다.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달 3일 제17차 정기회의를 열고 해당 사건의 조사를 시작할 것을 경찰청 진상조사팀에 권고했다고 9일 밝혔다.
 
염씨는 2014년 5월 회사의 노조 탄압에 반발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유서를 통해 장례 절차를 노조에 위임할 것을 밝혔다. 그러나 장례 절차에 경찰력이 투입돼 노조원·조문객들을 체포·진압하고 시신 탈취에도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진상조사위는 “당시 장례식장·화장장 등에 경찰력을 투입한 경위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경찰청은 이를 수용해 사건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금속노조가 24일 오후 서울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염호석 열사정신 계승 경찰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이 집회는 지난 17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성전자서비스 소속의 염호석씨를 기리고 경찰에 항의하는 집회로, 민주노총은 경찰이 일부 유족을 앞세워 고인의 시신을 강제로 빼앗아 화장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 뉴시스

 
이로써 경찰의 진상조사 대상 사건은 모두 7건이 됐다. ▲故백남기 농민 사망 ▲용산 화재 참사 ▲평택 쌍용차 파업 ▲밀양 송전탑 건설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KBS 강제진압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원 故 염호석 장례식 사건이다. 
 
진상조사위는 이달 내로 백남기 농민, 쌍용차, 용산참사 사건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인권침해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을 경찰청에 권고할 예정이다. 
 
진상조사위는 2015년 8월 발생한 구파발 검문소 총기 사건에 대해서도 현장 검증, 총기 관리 등 문제점을 분석해 경찰청에 관련 제도를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서울 은평구 구파발 검문소 생활실에서 박모 경위가 발사한 38구경 권총 총탄에 박모 수경이 왼쪽 가슴을 맞아 숨진 사건이다. 대법원은 2016년 11월 박모 경위에게 중과실치사죄로 징역 6년을 선고했다.
 
한편, 12일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바로 이 故 염호석 시신 탈취 사건을 조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