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저널리즘 토크쇼 J’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진실 공방, 대역 재연 화면은 왜 문제인가?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08.12 22: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2일 ‘저널리즘 토크쇼 J’에서는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진실 공방 논란을 다뤘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와 조직폭력배가 관련됐다는 의혹을 방송한 바 있다.
이날 방송의 패널들은 대체적으로 그알이 제기하는 의혹만으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직폭력배와 관련이 있다고 확신할 수 없다는 의견을 모았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 방송 캡처

먼저 그알이 첫 장면부터 조직폭력배가 등장하는 영화들을 도입부에 넣은 것은 무리라는 주장이 나왔다.
또한 대역 재연 화면 재사용 논란도 있었다. 그알은 1년 전 방송과 똑같은 사람을 대역으로 사용했다. 

그알은 취재원의 신변 보호를 위해 대역 사용한 장면이며 과거 장면을 재사용할 목적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준희 교수는 매 장면마다 재연 화면임을 보여줘야 혼란을 방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S1 ‘저널리즘 토크쇼 J’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