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배우 박원숙, 박준금-이경애 몰카에 당한 줄 모르고 낙지 보며 화색 ··· ‘나이답지 않은 소녀 미소’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8.11 20: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박원숙이 박준금, 이경애의 몰래카메라에 당했다

 

 

11일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떴다! 그녀! 같이 살기 좋은 날 편’이 방송됐다.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캡처

 

박원숙, 박준금, 김영란, 이경애가 어촌체험마을로 향했다. 어촌체험마을에서 박준금과 이경애가 박원숙의 몰래카메라를 공모했다. 먼저 이경애가 바지락을 캐는 척하면서 박원숙과 먼 거리로 가서 바지락을 캐던 곳에 낙지 두 마리를 던졌다. 이경애가 상황을 모두 셋팅한 뒤, 박준금과 이경애는 동시에 박원숙에게 낙지가 숨어 있다고 소리질렀다.

 

 

박원숙은 서둘러 호들갑을 떨면서 낙지가 있다고 소리지르는 동생들에게 다가갔다. 박준금과 이경애가 가리킨 곳에서 낙지를 발견한 박원숙은 아이처럼 좋아하며 낙지를 잡았다. 박원숙은 낙지를 잡은 것을 얼떨떨해하면서도 몰래카메라라는 것을 전혀 눈치 채지 못했다. 박원숙은 아무런 의심 없이 낙지가 밖으로 놀라 나왔다가 잡힌 것 같다고 말했다.

 

 

낙지를 잡은 후, 박원숙은 낙지에 미련이 많이 남았는지 바지락 캐는 것에 완전히 흥미를 잃은 모습이었다. 박원숙의 모습에 박준금과 이경애는 익살 맞은 표정을 지으며 재밌다는 듯 웃음지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KBS1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