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아웃사이더X장문복, 절친과 함께라는 편안함에 장난기 발동 ··· 장난스런 표정과 손가락 하트로 故김성재 ‘말하자면’ 멋지게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이 故김성재의 ‘말하자면’을 불렀다.

 

 

11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은 ‘2018 HOT 여름, 친구와 COOL하게 편’으로 꾸며졌다.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이 故김성재의 ‘말하자면’을 불렀다. 두 사람은 듀스의 우정을 닮고 싶다는 생각으로 故김성재의 ‘말하자면’을 선곡하게 됐다고 선곡 계기를 밝혔다. 아웃사이더는 눈에 띄는 붉은 자켓을 입고 무대 위에 등장했다. 아웃사이더는 무대 위에 등장하자마자 자신의 주특기인 속사포랩으로 관객들에게 인사했다. 아웃사이더의 속사포랩 인사에 관객들은 열광적으로 환호했다. 오늘 무대는 장문복의 또 다른 절친인 성현우도 함께 했다.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의 무대는 시작부터 박진감이 넘치는 분위기였다. 장문복은 절친 성현우와 함께 노래를 하면서 동시에 파워풀한 안무를 소화했다. 아웃사이더는 관객들 속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아웃사이더는 속사포랩으로 자신의 랩 실력을 유감 없이 발휘했다. 다채롭고 화려한 조명들은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의 무대의 흥겨운 분위기에 크게 일조했다.

 

 

절친과 함께 하는 무대였기에 아웃사이더와 장문복 모두 무대에서 노래를 하면서도 굉장히 편안한 모습이었다. 절친과 함께하는 편안함 때문인지 아웃사이더는 노래 마치며 관객들을 향해 장난기 있는 표정을 지었다. 장문복은 관객들에게 손가락 하트를 날리면서 멋진 무대를 마무리했다. 아웃사이더와 장문복, 성현우가 노래를 하는 동안 객석에 있는 관객들은 두 손을 들고 박수를 치면서 흥겹게 무대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아웃사이더와 장문복은 황석정, 잔나비 밴드와의 대결에서 황석정, 잔나비 밴드를 꺾고 1승을 획득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