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명견만리’ 심상정 의원, “을의 대항력이 없는 것이 갑질 문제의 본질”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08.10 22: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10일 ‘명견만리’에서는 ‘장벽사회’ 2부작으로 그 2편, ‘공존의 적, 갑질’이 방송됐다.
이날 출연한 심상정 의원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갑질의 본질은 무엇인지, 왜 아직까지 갑질이 만연해 있는지 알아보려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심 의원은 대한항공의 갑질 사건과 그 외 미스터 피자, 남양유업, 삼성 등의 갑질 사건까지 나열하며 그 이유를 밝히려 한다고 말했다.

KBS1 ‘명견만리’ 방송 캡처
KBS1 ‘명견만리’ 방송 캡처

먼저 갑질피해자연합 항의 집회 현장을 찾았다. 윤 씨는 전북의 육류 유통 기업을 운영하고 있었다. 하지만 대기업과 계약하면서 물거품이 됐다. 납품단가를 감액된 단가로 납품하는 바람에 손실액은 눈덩이처럼 쌓여졌다.
윤 씨는 왜 애초부터 불리한 계약을 했을까? 심 의원은 그 해답이 대기업과 맞장 뜰 수 없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중소 기업 대표들의 대답도 마찬가지라는 것.

심 의원은 바로 이 “대항할 수 없다”라는 말이 본질이라고 생각한다며 문제 제기를 해 봐야 나만 손해라는 분위기가 팽배해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방청객들 사이에서도 갑질을 당한 뒤 문제 제기를 했는지 질문을 해 본 결과 하지 않았다는 답이 70%였다.
KBS1 ‘명견만리’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