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복수노트2’ 오승열, 10대 대다수 촬영 어려움 묻자 “각자 너무 친하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10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복수노트2’ 오승열 감독에세 10대들이 가득한 촬영현장에 대해 물었다. 

10일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름에서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안서현, 김사무엘, 지민혁, 김지영, 김소희, 성지루, 박희진, 서유리, 오승열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 넓은 것 빼고는 죄다 평범한 여고생이 미스테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하며 성장해가는 하이틴 사이다 드라마다.

10대를 타켓층으로 잡은 만큼 대다수의 출연진이 10인 ‘복수노트2’. 촬영을 하며 큰 변수가 없었는 지 물었다. 

‘복수노트2’ 출연진 / 서울, 최시율 기자
‘복수노트2’ 출연진 / 서울, 최시율 기자

오승열 감독은 “각자 너무 친했다”며 “대신 교실씬의 경우 너무 시끄러워졌다”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출연진들을 캐스팅 할 당시 “학교에서 노는 것 처럼 하고싶은대로 하라”고 요구했다고. 처음에는 서먹했던 아이들이 모두 친해져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0대가 많은 촬영현장이기 때문에 12시를 넘기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학생들의 촬영은 12시를 넘었던 적이 없다고 전하며 최대 3일 연속으로도 촬영을 하지 않는 편이라고 밝혔다.  최근에는 학교 기말고사기간이라 촬영스켜줄에 지장을 받기도 했다고. 

하지만 작가들이 10대들과 미팅을 가지며 학생들의 시선으로 가장 공감 가능한 에피소드를 연출했다고 밝혔다. 최대한 꾸미지 않고 담백하게 연출했다며 ‘리얼 100%’를 느낄 수 있도록 촬영장에서도 배우들과 소통하는 편이라고 전했다. 

‘복수노트 시즌1’의 경우 웹 드라마였던 것과 달리 이번 ‘복수노트2’는 편성이 확정됐다. 이에 드라마 관점포인트가 무엇인지 질문했다.  

이에 오승열 감독은 “가장 중요한건 노트 마스터”라며 입을 열었다. ‘복수노트 시즌1’의 경우 열린 결말로 끝나기 때문에 더욱 중요다고. 

그러면서 첫 연기도전을 시작한 김사무엘의 연기 역시 관점포인트라고 꼽았다. 회가 거듭할수록 늘어나는 그의 연기에 대해 오승열 감독은 “1화부터 다시 찍고싶을 정도”라며 웃음 지었다. “초반은 점수를 매길 수 없지만 지금은 80점 정도”라며 “초반과 지금의 모습이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박희진 / 서울, 최시율 기자
박희진 / 서울, 최시율 기자

성인연기자 중 하나인 박희진에게 10대 배우들이 어떤 것같은지 물었다. 그는 “배우로서 자질을 가지고 있다”며 “김지영의 경우 두번째로 모녀 호흡을 맞춘다”고 대답했다. 때문에 딸같은 느낌이 든다고. 주연배우인 안서현의 경우 “첫 호흡하는 작품임에도 나이에 비해 어른스럽다는 느낌”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김사무엘에 대한 비하인드가 있다”며 웃음 지었다. 그는 “촬영장에서 화장실이 멀고 어둡다”며 “안서현과 김사무엘이 화장실을 다녀오다가 날 보고 놀랐었다”고 이야기했다. 당시 안서현은 덤덤했지만 김사무엘의 경우 너무 놀라 뒤집어졌다고. “깜짝 놀라는 모습이 귀여웠다”는 박희진의 말에 김사무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10대 소년소녀들이 만들어갈 청춘 공감 100% 스토리 ‘복수노트2’에 대한 이목이 집중된다.

‘복수노트2’는 오는 1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월화 저녁 8시 X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