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복수노트’ 김사무엘, 캐릭터와 공통점 ‘시크함’ 들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10 1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복수노트2’로 첫 연기에 도전하는 김사무엘의 소감을 들었다. 

10일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름에서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안서현, 김사무엘, 지민혁, 김지영, 김소희, 성지루, 박희진, 서유리, 오승열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 넓은 것 빼고는 죄다 평범한 여고생이 미스테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하며 성장해가는 하이틴 사이다 드라마다.

김사무엘 / 서울, 최시율 기자
김사무엘 / 서울, 최시율 기자

이번 드라마에 출연하는 김사무엘, 안서현, 김소희, 지민혁 등은 ‘둥지탈출’에 출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묻자 김사무엘이 입을 열었다. “인연이 있단 말, 맞는 것 같다”고 입을 연 그는 “안서현을 다시 만나서 반가웠다”며 다같이 만나 촬영하는게 신기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처음 배우로 도전하는 김사무엘에게 드라마에 임하는 각오를 물었다. 그는 “우선 드라마를 하게되서 좋다”며 “처음이라 궁금한 것도 어려운 것도 많다”며 제작진과 배우들이 도와주는게 큰 힘이 된다고 이야기했다.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김사무엘이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이번 ‘복수노트2’ 서로빈. 연기몰입은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다. 

그는 “차이 많다”면서 “캐릭터를 맡고 나와의 공통점을 연구해보니 ‘시크’였다”고 설명했다. 때문에 무대에서 했던 눈빛을 로빈에게 대입했다고. 또한 로빈의 경우 단답으로 툭툭 말을 던지는 성격이라며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평소 삶을 그렇게 바꿔보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이유 없는 반항이 아니라 상황에 맞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역으로 팬들 역시 새로운 모습을 보게될 것”이라며 “항상 믿어줘서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안서현 / 서울, 최시율 기자​
​안서현 / 서울, 최시율 기자​

‘복수노트2’ 촬영장 속 분위기 메이커가 누구인지 묻자 안서현은 “실내촬영과 학교 촬영으로 나누면 학교는 김사무엘”이라고 대답했다. 

“학교 촬영씬에서 김사무엘이 많은 도움을 준다”고 대답한 그는 “가족끼리 있을 경우 김지영이 상큼한 분위기 만들어주는 편”이라고 이야기했다. 

두 남자배우 지민혁과 김사무엘에게10대 배우로서 로맨스 속 멋진 장면들을 촬영하는 것에 대해 힘들지 않았는지 물었다. 

먼저 지민혁은 “로맨스가 섞여서 오글거리는 대사가 있다”며 “서재이라고 생각하고 녹여내고 있다”고 대답했다. 김사무엘 역시 “찍으면서도 내 모습에 놀라고 있다”며 웃음지였다.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사무엘의 첫 연기도전에 시선이 집중된다. 

‘복수노트’는 오는 1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월화 저녁 8시 X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