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복수노트’ 지민혁, 복수노트 실존한다면?…“김사무엘 적을 것”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10 17: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10대 소년소녀 배우들에게 ‘복수노트2’ 속 ‘복수노트’를 어떻게 쓰고 싶을 지 물었다. 

10일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름에서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안서현, 김사무엘, 지민혁, 김지영, 김소희, 성지루, 박희진, 서유리, 오승열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복수노트2’는 오지랖 넓은 것 빼고는 죄다 평범한 여고생이 미스터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통해 억울한 일을 해결하며 성장해가는 하이틴 사이다 드라마다.

두 남자배우 김사무엘과 지민혁의 연기지도를 도와준다는 안서현. 이에 대해 묻자 “아니다. 나도 배우고 있는 입장”이라고 부정했다. 어울리는 말투를 위해 상의를 한 적은 있다고. 

그러면서 “드라마가 오랜만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또래가 많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민혁/
지민혁 / 서울, 최시율 기자

이번 제작발표회에 아버지와 함께온 지민혁은 “저를 봐주시는 분이 일정이 있어 아버지와 함께 왔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부자 케미에 대해 질문하자 “여러면에서 도움 된다”며 웃음 지었다. 

‘고등래퍼2’에서 활약했던 모습이 강렬한 지민혁에게 연기에 대해 물었다. 그는 “랩보다 배우가 먼저”라며 “연기를 하다 우연한 기회에 ‘고등래퍼2’에 나가게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마지막으로 김지영은 “또래랑 하는 연기는 처음이라 어색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현재는 많이 친해져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상황을 전했다. 

감독은 이번 ‘복수노트2’에 관해 회별 에피소드가 있다며 “부모님 세대와 학생 세대 모두 지루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철저히 10대의 시각으로 10대들을 담은 작품이라며 “가족끼리의 대화의 장을 열었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현재 10대를 타깃으로 한 콘텐츠가 많이 없는 편”이라며 “시즌제로 진행돼서 10대 배우 등용문이 됐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출연진들에게 실제로 ‘복수노트’가 생기면 하고싶은 일이 무엇인지 물었다. 

지민혁 / 서울, 최시율 기자
‘복수노트2’ 출연진 / 서울, 최시율 기자

제일 먼저 마이크를 잡은 김지영은 “억울한 일은 아니고 소소한 일이 있다”며 “현장에서 민혁오빠에게 피자 사달라고 했는데 안사줬다”고 폭로했다. 이에 지민혁은 “사주겠다”며 웃음지었다. 

김소희는 “물건을 잘 잃어버리는 타입”이라며 “살면서 가장 억울했던 것은 지갑을 잃어버렸던 것”이라고 전했다. 그 외에는 딱히 없다고.

이어 지민혁은 “촬영현장에서 김사무엘이 자꾸 시비를 건다”며 “‘복수노트’가 있다면 김사무엘의 이름을 적을 것”이라고 농담을 꺼냈다. 김사무엘의 경우 억울한 일이 없어 ‘복수노트’가 필요없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안서현은 “피자 얘기를 들으니 생각난다”며 “촬영 당시 숙소 생활을 한 적이 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숙소에서 치킨을 시켜먹고 지민혁과 김사무엘이 “다음에 사가지고 오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현재까지도 안 사왔다며 “기브 앤 테이크인데 테이크가 안와서 ‘복수노트’에 적고싶다”고 웃음 지었다. 이에 김사무엘과 지민혁은 “사준다고 했는데 안됐다”며 변명했다. 

서로 돈독한 듯한 ‘복수노트2’ 속 배우들이 보여줄 스토리에 시선이 집중된다. 

‘복수노트’는 오는 1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월화 저녁 8시 XtvN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