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순수의시대’, 붉은 피 속 새로운 왕국 ‘조선의 주인은 누구인가’…‘왕좌와 권력을 향한 야망’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10 06: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영화 ‘순수의시대’가 화제다.

2015년 3월 개봉한 ‘순수의시대’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순수의시대’는 ‘나는 증인이다’, ‘블라인드’ 등의 안상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신하균, 장혁, 강한나, 강하늘, 손병호 등의 배우들이 출연해 스크린을 빛냈다.

영화 ‘순수의시대’ 캡처

영화 ‘순수의시대’는 드라마 장르로 한국에서 제작됐다. 

국내에서는 청소년 관람불가 판정을 받았다. 

아래는 영화 ‘순수의시대’의 줄거리다.

'붉은 피 속에 태어난 새로운 왕국. 조선의 주인은 누구인가'
 1398년, 태조 이성계는 제 손에 피를 묻혀 개국을 일군 왕자 이방원(장혁)이 아닌 어린 막내 아들을 정도전의 비호 하에 세자로 책봉하고, 왕좌와 권력을 둘러 싼 핏빛 싸움이 예고된다. 한편, 정도전의 사위이자 태조의 사위 진(강하늘)을 아들로 둔 장군 김민재(신하균)는 북의 여진족과 남의 왜구로부터 끊임없이 위태로운 조선의 국경선을 지켜낸 공로로 군 총사령관이 된다.
  
 '왕좌와 권력을 향한 야망의 조선, 그 뒤에 숨은 순수의 시대'
 왕이 될 수 없었던 왕자 이방원, 여진족 어미 소생으로 정도전의 개로 불린 민재와 그의 친자가 아니라는 비밀 속에 쾌락만을 쫓는 부마 진. 민재는 어미를 닮은 모습의 기녀 가희(강한나)에게서 난생 처음 지키고 싶은 제 것을 발견한다. 하지만 그의 최초의 반역, 야망의 시대를 거스르는 그의 순수는 난세의 한 가운데 선 세 남자와 막 태어난 왕국 조선의 운명을 바꿀 피 바람을 불러온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