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러블리 호러블리’ 송지효-박시후, 서로의 첫인상은…”잘생겼다”, “얼굴도 마음도 예뻐”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8.09 16: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로 호흡을 맞추게 된 송지효와 박시후가 서로의 첫인상에 대해 밝혔다. 

8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연출 강민경, 극본 박민주, 제작 HB엔터테인먼트/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시후-송지효-함은정-이기광-최여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시후-송지효-함은정-이기광-최여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현장에는 박시후, 송지효, 이기광, 함은정, 최여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맨틱(호러+로맨틱) 코미디다. 

같은 해, 같은 날, 같은 시각에 태어나 운명공동체도 아닌 ‘운명 공유체’가 된 필립과 을순 역에는 각각 박시후와 송지효가 맡아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번 작품으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송지효와 박시후. 서로의 첫인상은 어땠을까.

송지효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송지효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먼저 송지효는 “박시후 선배님과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다고 했을 때 쉽지만은 않았다”고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시크한 이미지가 많았었는데 처음 보자마자 ‘잘생겼다’라는 생각을 했다”며 “직접 만나서 얘기해보니 외모를 떠나서 성격이 매력 있다”고 밝혔다.

특히 송지효는 박시후에 대해 “허당미도 있고 따듯한 면도 있다”고 극찬을 했다.

이에 사회자가 “이기광은 안 잘생겼냐”고 묻자 “기광이는 예능에서 먼저 만났기 때문에 기대감보다는 익숙함이 컸다”며 “사실 드라마 함께 하면서 더 친해졌다. 얘기하기도 편하고 장난치기도 좋다. 기광이가 말재주가 화려해서 같이 촬영하다 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재미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에는 “그리고 외모를 보면 잘생기고 귀엽고 섹시하고 그런 것 같다. 진심이다”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시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시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시후는 송지효와의 호흡을 묻자 “지효 씨가 얼굴도 예쁘지만, 마음도 예쁘다”며 “주위 사람들, 스태프들을 잘 챙겨준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말수가 없어서 첫인상을 좀 차갑게 봤는데 성격이 굉장히 털털하더라. 회식 자리에서 술 한잔하고 자주 보다보니 배려심도 있고. 덕분에 작품이 더 잘될 것 같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송지효-박시후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한날한시에 태어난 톱스타 필립(박시후 분)과 드라마 작가 을순(송지효 분)은 제로섬(Zero-Sum) 법칙처럼 상대가 행복하면 내가 불행해지는 ‘운명공유체’다.

최고의 배우로 승승장구하며 해외 진출만을 앞둔 필립은 인생의 황금기에서 뜻밖의 불운에 휘말리며 을순과 얽히게 된다.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하고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유쾌한 웃음 속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전망.

박시후와 송지효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는 오는 1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