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선을 넘는 녀석들’, 대항해시대 마지막 여정…“어떠한 모험가도 이렇게 못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8.08.09 12: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출연진이 아프리카와 유럽 대륙을 넘나들며 4개국을 탐사하는 ‘선녀판 대항해시대’의 마지막 여정을 선보인다.

10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기획 박현석 / 연출 정윤정 오미경 / 이하 ‘선녀들’)에서는 김구라-이시영-설민석-블락비 피오-악동뮤지션 수현이 대항해시대를 주도했던 탐험가 바스코 다 가마의 발자취를 따라 탐사하는 여정이 그려진다.

스페인을 떠나 이국적인 정취가 물씬 풍기는 모로코에 도착한 선녀들은 구시가지 곳곳을 둘러보며 옛 모로코의 숨결을 느꼈다.

이어 그간 ‘아프리카’하면 떠올렸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숨은 매력을 발굴할 예정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선녀들은 국제 전문 기자 안톤 숄츠와 함께 모로코의 스페인령 항구 세우타와 멜리야를 둘러싼 난민 문제를 들여다보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이들은 북아프리카의 전통 요리 ‘쿠스쿠스’ 먹방을 하며 색다른 미식의 즐거움을 만끽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MBC 제공
MBC 제공

그런가 하면 선녀들은 모로코에서 포르투갈로 대륙 이동을 시전, 블록버스터급 여정을 이어갔다. 이에 김구라는 “오늘 경로 자체가 대항해다. 4일 동안 어떠한 모험가도 이렇게 할 수가 없어”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또한 선녀들은 바스코 다 가마의 무덤이 있는 제로니무스 수도원을 방문해 그가 활약했던 대항해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콜럼버스와 다 가마, 이사벨 여왕과 엔리케 왕자로 이어지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역사를 동시에 들여다봤다고 전해져 기대를 끌어올린다.

새로운 웃음 강자로 등극한 블락비 피오와 악동뮤지션 수현이 함께 할 ‘선녀판 대항해시대’ 마지막 모험 이야기는 10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