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대장 김창수’ 조진웅-송승헌, 평범한 청년→ 대장 김창수로 거듭난 625일…줄거리는?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8.09 07: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영화 ‘대장 김창수’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0월 개봉한 ‘대장 김창수’는 ‘가비’, ‘조선마술사’를 연출한 이원태 감독의 작품이다.

영화에는 조진웅, 송승헌, 박소담, 정만식, 정진영, 유승목, 신정근, 정규수, 전배수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쳤다.

영화 ‘대장 김창수’ 스틸컷 / 네이버 영화
영화 ‘대장 김창수’ 스틸컷 / 네이버 영화

1896년 황해도 치하포, 청년 김창수가 일본인을 죽이고 체포된다. 그는 재판장에서 국모의 원수를 갚았을 뿐이라고 소리치지만 결국 사형 선고를 받고 인천 감옥소에 수감된다. 

일본의 편에 선 감옥소장 강형식은 자신에게 굴복하지 않는 김창수를 갖은 고문으로 괴롭히고 죄수들마저 김창수에게 등을 돌린다.

하지만 그 곳은 그에게만 지옥이 아니었다. 못 배우고, 못 가졌다는 이유로 재판조차 받지 못한 채 억울한 옥살이를 하는 조선인들을 보며 김창수는 조금씩 현실에 눈을 뜨게 되고, 변화를 꿈꾸기 시작한다. 과연 그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까. 

‘대장 김창수’는 천하고 평범한 청년이 대장 김창수로 거듭나기까지 그의 모든 것을 바꿔놓은 625일의 이야기를 담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