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서울시, 기록적인 폭염에 무더위쉼터 24일까지 운영…이용 방법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8.09 0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서울시가 운영 중인 무더위쉼터가 오는 24일까지 계속된다.  

서울시는 9일 “어르신 등 취약계층이 밤에도 무더위쉼터를 이용할 수 있게 서울시교육청, 자치구 10곳과 협력해 체육관 등 학교시설에 심야 '무더위쉼터'를 만들어 오는 24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남구 세명초등학교 심야 무더위쉼터 / 서울시, 연합뉴스 제공
강남구 세명초등학교 심야 무더위쉼터 / 서울시, 연합뉴스 제공

기존 무더위쉼터가 최대 오후 9시까지만 운영됨에 따라 열대야로 잠을 설치는 어르신을 위해 심야에 쾌적하게 잠을 잘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학교에 심야 무더위쉼터를 설치한 것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처음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용암초(용산구)·도봉초·창북중(이상 도봉구)·계상초(노원구)·응암초(은평구)·양서중(양천구)·온수초(구로구)·당중초(영등포구)·강현중(동작구)·남부초(관악구)·세명초(강남구) 등 초등학교 8곳, 중학교 3곳의 체육관 등에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냉방, 식수, 텐트, 침구류가 제공된다. 일부 학교 체육관에는 바둑판도 비치할 예정이다.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재난도우미 등 2명이 안전관리를 한다.

학교 무더위쉼터는 교문에서 학교보안관 등에게 신분증을 확인받은 후 방문일지를 기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