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열두달(12DAL) 예림, “다이어트는 ~ing, ‘K팝스타’때 보다 20kg ↓”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8.08 1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열두달(12DAL) 예림이 데뷔를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에 임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강남관광정보센터 한류체험관 K홀에서 여성 듀오 열두달(12DAL)의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열두달은 Mnet ‘슈퍼스타K7’에 출연한 나율과 ‘K팝스타’에서 톱4까지 진출했던 예림으로 구성된 여성 듀오다.

타이틀곡 ‘일초 하루’는 사랑에 빠진 이들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사와 서정적인 멜로디 라인이 돋보이는 트랙으로, 나율이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오랜 시간 준비한 첫 데뷔 앨범인 만큼 그 의미 역시 남달랐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자, 나율은 “처음 예림과 이 노래를 연습을 하던 날, 감사하다 느꼈다. 혼자 부를 때보다 같이 부르니 노래가 더 좋게, 풍성하게 들리더라. 그 순간이 가장 떠오르는 것 같다. 우리는 천생연분이다”고 단단한 팀워크를 강조했다.

열두달(12DAL)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열두달(12DAL)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예림은 “언니가 이 이야기를 하니 그때가 생각나다. 사실 언니의 (만든)노래에 누가 되는 게 아닌가 생각을 많이 했는데, ‘너무 좋다’는 반응을 보여줘서 고마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K팝스타’ 출연 당시 톱4까지 등극했던 예림은 방송 당시와는 전혀 달라진 모습이었다. 정식 데뷔의 꿈을 이루기 위해 무려 20kg을 감량한 것.

예림은 “그때는 행복했다. 많이 먹으니까(웃음). 자제라는 걸 모르고 살았는데, (당시)화면을 보니 자제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면서 다이어트는 현재진행형임을 밝혔다.

그는 “20kg가 빠졌다. 감량을 더 하고 싶은 이유는 아무리 빼도 화면에 비치는 얼굴은 그대로더라. 그래서 너무 속상해서 계속 다이어트 하고 있다”고 남모를 노력을 전했다.

뮤직비디오 촬영 당시 아찔했던 순간도 있었다. 예림은 “화면에 예쁘게 나오고 싶은 마음에 두유만 먹고 아무것도 안 먹었다. 숲에서 햇빛을 받으며 노래하는데, 멍해지면서 쓰러질 것 같았다”면서 “그때 나 때문에 잠시 촬영이 중단됐었다. 정말 정신을 딱 잡고 일어났고, 삼각김밥을 먹으니 바로 힘이 나더라”고 웃픈(?) 일화를 말했다.

열두달(12DAL)의 데뷔 싱글 ‘일초 하루’는 8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이어 오는 9월 9일 두 번째 싱글을, 10월 10일 3번째 싱글을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