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보이스 시즌2’, 더 짙은 어둠으로 강해졌다…골든타임팀 컴백 (종합)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8.08 17: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지난해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그리며 호평을 받았던 OCN 드라마 ‘보이스’가 한층 더 강력해진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 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OCN ‘보이스 시즌2’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이승영PD와 이진욱, 이하나, 손은서, 안세하, 김우석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OCN ‘보이스 시즌2’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추격 스릴러 드라마.

김우석-안세하-이하나-이진욱-손은서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탄탄하고 치열한 스토리라인으로 시즌1의 성공을 이끈 마진원 작가가 집필을 이어가며, ‘특수사건 전담반 TEN’, ‘실종느와르 M’ 등으로 OCN 장르물의 탄탄한 장을 만들어온 이승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승영 PD가 시즌2를 맡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 PD는 “시즌 1은 스피드와 힘을 기반으로 한 작품인데 나는 이성적인 작품을 많이 했다. 그래서 처음엔 맞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작가님과 만난 후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그 세계에 매료됐다. ‘보이스’가 있는 장점에 나의 장점을 조화시키면 더 좋은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 싶었다”고 ‘보이스 시즌2’를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특히 이번 시즌2에는 ‘역대급 악당’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하지만 전작에서는 선정적인 장면으로 비판을 받기도 했던바. 

이에 이 PD는 “‘수사반장’에서 최불암 선생생님이 ‘빌딩이 높아질 수록 그림자가 짙어진다’는 표현을 하신 적이 있다. ‘보이스’는 범죄물에서도 짙은 어둠을 표현하는 작품인 것 같다”며 “어둠이 짙을 수록 빛은 더 강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이번 시즌에도 악은 더 어둡게 표현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차별성이 있다면 시즌1은 물리적인 어둠이 많이 표현됐다면 시즌2에서는 심리적인 부분의 악이 많이 표현될 것 같다. 그리고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범죄집단, 새로운 악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이진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진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OCN ‘보이스 시즌2’에는 이하나와 이진욱을 비롯해 김우석, 안세하, 손은서 등이 출연을 알렸다. 

이진욱은 극 중 범인의 머리로 현장을 보는 사이코패스 형사 도강우 역을 맡았다. 그가 맡은 도강우는 현장만 보면 범인의 마음이 보인다는 신선한 캐릭터로 연기하는 데 어려움은 없는지 물었다.

그는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도 범죄자의 입장에서 현장을 보고 현장을 쫓는다는 설정이 마음에 들어서였다”며 ‘보이스 시즌2’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진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진욱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어 “사실 범죄자는 범죄자의 눈으로 보면 잘 통할 것 같은데 사실 도강우가 범죄자는 아니지 않나. 하지만 도강우는 범죄자는 아니지 않나. 그래서 사건을 어떻게 범죄자의 눈으로 바라볼 것인가 그런 부분에 대해 좀 고민하게 됐던 것 같다”고 캐릭터를 연구하며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특히 전작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단호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진욱은 “시즌1이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에 시즌2도 좋은 반응을 얻지 않을까 싶다. 차별성을 생각하기 보다 도강우가 가진 캐릭터의 특수성을 어떻게 표현할까 생각했다. 얼핏 듣기에도 매력적이지 않나. 범인으로 범인을 잡는 캐릭터. 배우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다. 처음 시작할 때도 그런 기대를 하고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하나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하나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하나의 경우 시즌 1에 이어 시즌2까지 ‘보이스’를 이끌어가게 됐다. 앞서 시즌 1에서 호흡을 맞췄던 장혁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던바.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아쉬움은 있지만 이진욱과의 호흡에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하나는 “시즌 1에서 큰 활약을 해준 장혁 선배님과 이번 시즌은 함께 하지 못하게 됐지만 이진욱 씨를 만나 좋은 시너지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진욱과) 첫 데뷔작이 같기 때문에 그때의 동병상련을 기억하고 있다. 오랜만에 반갑고 편한 친구를 만난 기분이다”라며 시청자들이 그런 시너지를 기대해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극 중 절대청력으로 사건 현장의 진실을 밝히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역을 맡은 이하나는 시즌2 속 강권주에 대해 “2편에서는 작가님께서 절대 청력을 좀 더 살려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즌1에서 내가 감독님께 아쉽다고 지적을 받았던 부분이 달리기였다. 그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액션스쿨을 다녔다”며 “우리 드라마에 슬로건이 있다. ‘3분 출동, 5분 도착, 10분 검거’인데 복싱이라는 운동도 한 라운드가 3분이더라. 그 한 라운드를 뛰는 게 이렇게 힘들지 몰랐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이하나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하나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마지막으로 시청률 공약에 대한 질문을 받자 배우들은 서로에게 대답을 떠넘겨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마이크를 든 사람은 이하나. 그는 꼭 해보고 싶은 게 있었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이하나는 “마지막 종방연 때 팬분들이랑 사인회라도 하면 좋겠다”면서 시청률 5.5%를 걸고 공약을 내세웠다. 

한층 더 강력해진 범죄물, 스릴러를 그린 드라마 OCN ‘보이스 시즌2’는 오는 11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