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목격자’ 곽시양, 목표하는 관객수? “욕심부리면 500만 욕심 안 부리면 300만”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8.08 20: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목격자’ 곽시양이 목표하는 관객수에 대해 전했다.

8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는 영화 ‘목격자’에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 배우 곽시양을 만났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깃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극 중 곽시양은 목격자를 끝까지 쫓는 살인자 ‘태호’ 역을 맡았다. 영화의 첫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의 그의 소감이 어땠는지 궁금했다. 

이에 곽시양은 “처음부터 준비하면서 굉장히 많이 셀레고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많이 했다. ‘그래도 영화 속에서 중요한 인물인데’라는 생각에 긴장감도 많았다. 그런 긴장감을 이성민 선배께서 덜어주셨고 감독님도 옆에서 많이 조언해주셔서 ‘한 장면 한 장면 만들어가는데 더 프로페셔널해지고 있구나’ 느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조규장 감독님이 왜 곽시양을 캐스팅한 것 같은지 묻자. 그는 “감독님께서 내 얼굴에 이면성과 무서운 모습들이 있다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더 곽시양이라는 사람을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전했다.

특히, 이번 영화에서 곽시양은 대사가 거의 3~4 문장밖에 되지않았다. 대사 없이 눈빛이나 행동을 통해서 살인자 ‘태호’라는 역할을 해낸 곽시양. 이번 역할을 준비하면서 준비과정도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이에 곽시양은 “대사가 없어서 좀 많이 놀랐다. ‘내가 하는 역할에 정말 대사가 없구나 뭘로 표현해야 되는데 뭘로 표현해야 되지 표정이나 눈빛을 좀 더 강렬하게 해야 되나’ 했었는데 ‘결국엔 가장 평범한 모습이 젤 낫구나’를 느꼈다”라며 말했다. 그렇다면 그가 말하는 평범함이란 무엇일까.

그는 “평범함이란 과장되지 않는 게 평범한 것 같다. 일상생활을 하면서 지금 짓고 있는 표정, 평상시의 표정들을 말한다. 사실 촬영하면서 눈에 힘이 많이 들어갔다. 그때마다 감독님께서 좀 더 긴장을 풀라고 하셨다. 감정을 좀 더 억누르는 부분이 있었다”라며 전했다.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어 “대사가 있으면 표현하기 쉬웠을텐데 몸짓 행동 이런 것들도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손가락의 움직임이라던지 이런 것들 많이 담아내려고 했다”라며 덧붙였다.

이러한 곽시양의 노력이 있어서인지. 그는 이번 ‘태호‘역을 통해서 기존에 보여줬던 달콤한 로맨티시스트, 사랑스러운 연하남 이미지를 완전히 벗었다. 

이러한 연기 변신에 있어서 그는 “시나리오를 보면서 그동안 짝사랑남 역할을 굉장히 많이 해왔는데 그것과는 다른 종류여서 고민을 많이 했지만 결국엔 하고싶은 마음이 더 많이 들었다. 사실 준비하는 과정에 있어서 벽도 굉장히 많았다. 하지만 감독님하고 하나하나 풀어나가다 보니 어느새 벽이 허물어졌고 촬영하는 내내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며 말했다.

그가 생각하는 ‘태호’는 어떤 감정인지 궁금했다. 이에 곽시양은 “잔인한 인물이다. 잔인해서 ‘이 역할을 내가 이렇게 해도 되는 건가’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 부분에서 자괴감에 빠진 적도 있다. 또 그 역할에 맞게 평온한 걸 유지해야 되고 그런 부분의 갈등에 있어서 약간 힘듦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며 그간 고충에 대해 전했다.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번 ‘목격자’를 통해 이성민, 진경, 김상호와 함께 촬영한 소감이 어떤지 궁금했다. 그는 “선배님들이 촬영전에 웃으면서 스태프들이랑 얘기하면서도 캐릭터에 대한 감정을 계속 가지고 있는 모습들을 보면서 많이 본받아야겠다 생각했다. 그리고 ‘이래서 사랑받는 배우들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한것 같다”라며 선배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곽시양은 또한 이번 영화에서 이성민과 빗속에서 결투를 벌인다. 그에게 촬영 비하인드는 없었는지 질문하자. “비를 맞으면서 촬영을 했다. 비를 처음에 맞기 시작할 때 너무 추워서 소리를 질렀다. 신기했던 게 촬영할 땐 추운걸 하나도 못 느꼈고 더 열심히 뽑아내려고 했던 것 같다. 그러다 큐 사인이 나면 추워서 대피소로 가서 이성민 선배님과 서로 얼굴에 묻은 흙들을 다 파내 주고 그랬던 것 같다”라며 언급했다.

그에게 촬영장에서 부담감은 없었는지 묻자. “촬영장에서 무게감이나 책임감을 못 느꼈다. 워낙 선배님들과 감독님께서 편하게 해주셔서 ‘내가 뭔가를 책임져야지‘가 아닌 ‘내가 할 수 있는 만큼만 하자’ 라는 생각을해서 큰 부담감 없이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라며 말했다.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곽시양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번 ‘태호’ 역할을 위해 13kg을 증량한 곽시양. 그에게 다시 감량을 했는지 묻자.  “다는 못했고 80%감량했다. 앞으로 목표는 3~4kg 더 빼는 것이다. 그동안 13kg 찌우면서 먹었던 양이 많았는데 다시 적게 먹으려니 힘들다. 한 달 반 정도 해서 찌웠던 것 같다. 고칼로리의 음식들. 특히 치킨, 피자, 술도 먹고 보이는 것들을 다 먹다 보니 살이 급격하게 많이 쪘다. 갑자기 살을 찌우니까 무릎이 아팠다. 서서히 쪘으면 몸도 적응됐을 거 같은데 갑자기 찌우다 보니 그런 부작용도 있었다”라며 전했다.

그만큼 많은 노력을 한 곽시양. 그에게 이번 영화를 통해서 관객들이 어떤 기대를 했으면 좋겠는지 물어봤다. “‘변신에 성공했다’ 혹은 ‘많이 늘었네’가 있는 것 같다. ‘항상 달달하고 멜로적인 부분이 아닌 곽시양이 이런 것도 할 수 있구나’라는 걸 느꼈으면 한다”라며 말했다.

끝으로 그에게 목표하는 관색수가 있는지 묻자. 그는 “욕심을 부리면 500만 욕심을 안 부린다면 300만이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전했다.

과연 곽시양의 바람이 이루어질지. 영화 ‘목격자’는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