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미애, 잇따른 BMW 화재 사고에 “정부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강화해야…위험 수위 넘어섰다”

  • 이나연 기자
  • 승인 2018.08.08 13: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나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불거진 BMW 화재 사고와 관련해 징벌적 손해배상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8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연이은 BMW 화재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 규정을 대폭 강화해 책임을 지우고,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개최해서 사고 원인과 책임을 따져 묻겠다”라며 강경한 반응을 보였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어떤 것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중요한 게 없다”라며 이같이 일갈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뉴시스

이어 그는 “올해 국내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가 벌써 32건”이라며 “대형 사고 발생 전에 그와 관련해 수많은 징후가 존재한다는 ‘하인리히 법칙’에 따르면 위험 수위를 넘어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계당국인 국토교통부 또한 2차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당국과 BMW는 국민에 대한 사과와 리콜 등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한편, BMW 관련 화재는 올해에만 30건이 넘게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국민들의 공포가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