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명, ‘김사랑씨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 “보도 아닌 소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8.08 08: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재명(54) 경기도지사가 ‘김사랑씨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 “보도가 아닌 소설”이라고 일축했다. 
 
이재명 지사는 7일 신문로2가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열린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김사랑 씨의 정신병원 입원은 경찰이 한 것이며 자신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시스

 
이재명 지사는 “경찰이 입원시킨 것을 ‘이재명이 한 것 아니냐’는 보도가 있다. 여러분은 이걸 믿느냐. 보도가 아니라 소설이다. 알면서 쓰는 소설은 조작이고 왜곡 아니겠느냐”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지사에 관한 다큐가 제작된다면 어떻겠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사회의 미래를 생각하면 문화콘텐츠 산업이 중요한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입을 열었다. 
 
‘이것의 핵심은 자율성과 창의성이다. 다큐 제작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누가 하지 말라고 안 할 사람이 아니고, 하라고 해도 할 사람들이 아니다. 뭘 어떡하느냐. 그냥 둘 것이다. 내가 괜히 개입하면 시끄러워질 뿐이다. 실제로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다큐를 빙자한 판타지 소설을 만들어낸다고 하면 어떡하느냐”며 ‘가만히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여배우 김부선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온갖 의혹에 명확한 답을 달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영화제 사회자는 “이 지사는 DMZ국제다큐영화제 조직위원장으로 참석한 것”이라며 ‘영화제 취지와 다른 질문이라 답변하지 않겠다“며 차단했다.
 
이 지사는 연일 자신과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을 의식한 듯했다. 간담회견 초반 “‘영화제’하면 화려한 조명 아래 많은 사람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있을 줄 알았는데, 경찰서 취조 분위기”라며 “다큐멘터리 영화제라 그런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