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너의 결혼식’ 박보영-김영광이 선사하는 공감 100% 첫사랑 연대기 (종합)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8.07 20: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영화 ‘너의 결혼식’이 관객들에게 첫사랑의 설렘과 공감을 선사한다.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너의 결혼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이석근 감독과 배우 박보영, 김영광이 참석했다.

영화 ‘너의 결혼식’은 3초의 운명을 믿는 승희(박보영)와 승희만이 운명인 우연(김영광)의 다사다난한 첫사랑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고등학생 시절 첫 만남을 시작으로 대학생, 취업준비생, 사회 초년생에 이르기까지 설렘과 풋풋함, 아련함을 한데 모아 ‘첫사랑 연대기’를 완성했다.

박보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보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보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박보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공부도 외모도 인기도 모두 최고인 승희 역을 연기한 박보영은 감정폭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유연한 연기를 선보인다. 기존에 봐왔던 ‘박보영표’ 사랑스러움은 물론, 깊고 어두운 감정선까지 만나볼 수 있다.

박보영은 “저는 기존에 항상 밝고 사랑스러운 이미지였다”며 “다른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고민을 늘 해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너의 결혼식’에서 승희는 사랑스럽지는 않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승희라면 제가 기존에 보여드리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저의 범주 안에 있지만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자신이 연기한 승희 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실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는 박보영은 또 “이석근 감독님께서 제가 승희를 더 잘 표현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셨다”면서 “김영광 씨도 제가 승희에게 집중할 수 있게 해줬다. 그 덕분에 제가 생각한 것보다 승희라는 인물을 더 잘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상대 배우 김영광과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김영광은 잔망미와 듬직함까지 모두 갖춘 직진남 우연으로 분해 열연했다. 김영광 특유의 치유계 미소가 시종 스크린을 수놓는다.

김영광은 “황우연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는 내내 즐겁고 설렜다”며 “그 순간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좋은 에너지가 나와서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 같다. 촬영 초반에 감독님께서 제게 ‘김영광이 황우연이기를 바란다’고 말씀하셨다. 그 말을 듣고 힘을 빼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말씀처럼 김영광인 상태로 황우연을 보여드렸다. 그리고 저도 평소에 우연처럼 장난치는 걸 좋아한다. 특히 고등학생 때 웃으며 뛰어다니고 노는 모습이 실제 저와 비슷하다”며 극 중 우연과 자신의 싱크로율을 털어놓기도 했다.

김영광이 연기한 우연은 고등학생, 대학생 시절을 지나 취업 준비생, 사회 초년생으로 접어들며 현실적인 고민을 하는 인물이다.

이에 대해 김영광은 “시나리오에 현실적인 부분이 리얼하게 잘 나와있었다. 제 스스로가 느끼는 부분, 생각하는 부분을 깊게 고민하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석근 감독-박보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이석근 감독-박보영-김영광 / 톱스타뉴스 최시율 기자

좀처럼 타이밍이 맞지 않는 승희와 우연의 첫사랑 연대기 ‘너의 결혼식’은 이석근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이석근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특별한 것보다는 평범하고 공감되는 이야기를 만들려고 했다”고 영화의 시작점을 밝혔다.

이어 “‘너의 결혼식’에 나오는 장면들은 주변에서 많이 들어본 이야기들일 것”이라며 “직간접적인 경험에서 나온 영화이며, 두 배우와 작업을 하면서도 특별한 이야기를 만든다기보다는 공감되는 이야기를 하는 방향으로 잡고 촬영했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너의 결혼식’은 우연과 승희의 성장에도 포커스를 맞췄다.

이석근 감독은 결혼의 의미에 대해 “어쩌면 결혼은 단순히 미혼과 기혼의 구분이 아니라 진짜 어른이 되게끔, 성장을 하게끔 하는 게 아닐까 싶었다”며 “우연과 승희의 성장을 그린다는 점에서 영화의 제목은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올여름 유일한 로맨스 영화 ‘너의 결혼식’은 오는 8월 22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