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드라마 ‘아는 와이프’, 현실을 리얼하게 담고 있는 운명적 ‘부부 러브스토리’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8.07 17: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드라마 ‘아는 와이프’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달 25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아는 와이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지성, 한지민, 장승조, 강한나, 이상엽 감독, 양희승 작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아는 와이프’는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현재를 살게 된 운명적인 러브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먼저 양희승 작가가 이번 ‘아는 와이프’ 기획의도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인적 환경’인 것같다며 자신으로 인해 변화하는 상대와 아름답게 동행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다.

‘아는 와이프’ 출연진 / 서울, 정송이 기자

“공감과 로망을 모두 충족시키고 싶다”는 그의 말에 어떤식으로 드라마를 표현할 지 물었다. 양희승 작가는 “핵심키워드”라며 “리얼한 부부생활, 직장생활, 주부생활에 약간에 판타지를 넣었다”고 대답했다. 이어 두 주연배우를 가리키며 “이분들이니까 설득력이 생긴다”고 웃음지었다.

이어 이상엽 감독에게 ‘아는 와이프’ 출연진 캐스팅 이유를 물었다. 

먼저 그는 “지성의 경우 선이 굵은 연기를 잘 해 일상적인 연기를 잘 할거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 빠진 윤종후 역을 잘 소화할 것이라 생각했다고. 

이어 한지민의 경우 “결혼의 판타지가 있을 줄 알았는데 털털하고 솔직했다”며 서우진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캐스팅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두 주연 배우들의 호흡이 잘 맞아 걱정할게 없었다고 만족스러운 미소를 띄었다.

이어 장승조의 경우 전작 ‘돈꽃’에서 눈빛이 좋아 궁금해했던 배우라고 설명했다. 당시 선이 굵은 배우인 줄 알았는데 섬세하고 소녀미가 있었다고 전하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강한나가 맡은 이혜원 역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현실의 모습을 그리는 만큼 ‘첫사랑의 아이콘’ 역시 나이를 먹고 그런 모습이 보인다고. 때문에 여러 배우들과 만나던 와중 강한나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지민/ 서울, 정송이 기자

주연배우 중 한명인 한지민은 ‘아는 와이프’에서 독박육아 4년차이자 피부샵 직원인 서우진 역을 맡았다. 서우진은 여러 스트레스를 받으며 홀로 피폐해져 분노조절장애를 갖게된 여성이다. 

그는 이번 ‘아는 와이프’에서 “비주얼은 내려놨다”며 웃음지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서는 “어느 순간 과거를 돌아볼때 다른 선택을 할껄이라는 후회를 하게된다”며 “판타지가 가미됐지만 현실적이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다는 매력에 끌렸다”고 밝혔다.

처음 도전하는 주부 역에 대해서는 “주변에 결혼 한 사람들이 많아 그들을 들여다보면 사랑해서 결혼했지만 갈등도 있더라”라고 전했다. 3자 입장에서 두 사람이 모두이해가 갔다며 “현실적인 내용이 담겨서 굉장히 재밌게 표현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키워보진 않았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주변사람들을 보면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도 많고 화날 때가 많다더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차주혁과 서우진 두 캐릭터의 상황이 모두 이해된다며 ‘사람냄새가 나는 드라마’라고 전했다.

분노조절장애를 가진 서우진 역을 맡은 한지민에게 평소 캐릭터처럼 소리지른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그는 “화가 나니까 소리를 안 질러본 적은 없다”며 “욕은 하지않았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우진의 심정이 이해되기 때문에 그의 분노를 표현하는게 어렵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성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어 지성은 적당한 스펙과 적당한 직장, 적당한 처세와 허세를 갖추고 있는 평범한 평균 30대 유부남 차주혁 역을 맡았다. 

이번 ‘아는 와이프’에 출연을 결심하게된 이유를 물었다. 먼저 그는 “드라마 제의가 들어왔을 때 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유부남의 일상 연기를 하기 부담스러웠다고. 

하지만 제작진들의 끝없는 애정에 출연을 결심하게됐다며 “또 한번의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밝은 역할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는 와이프’ 양희승 작가의 글을 보며 밝은 내용이면서도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생각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아는 와이프’로 부부로써 호흡해야하는 지성과 한지민. 현실감있는 연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물었다. 

한지민-지성/ 서울, 정송이 기자

먼저 지성은 “한지민은 성격이 대단할 정도로 따듯하다”며 “첫 촬영이라 벽이 있을 줄 알았는데 아니였다”고 전했다. 때문에 서로 가깝게 부부역할을 표현할 수 있었다고.

이어 한지민은 “지성이 있어 든든하고 믿음이 갔다”며 “대본에 쓰인 대사가 현장에선 어색할 때가 있다. 그때마다 조언을 많이 해줬다”고 답했다. 또한 조카들을 예뻐한다는 그는 지성에게 키즈카페에 대해 공유하고 육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고. 

이와관련 지성은 “한지민이 아이를 좋아한다”며 “아이가 있을 때 보통 촬영하는게 쉽지 않지만 이번 ‘아는 와이프’ 촬영은 굉장히 쉬웠다”고 전했다. 

같은 유부남인 지성과 장승조. 촬영을 하며 두 사람 사이의 공감되는 점이 있는지 묻자 지성이 먼저 입을 열었다. 그는 “육아는 자신있다”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장승조-강한나/ 서울, 정송이 기자

그러면서 장승조와 공통점으로 해외여행을 꼽았다. 두 사람 모두 해외여행을 떠나면 새벽 5시에 일어나 그날 갈 곳을 조깅으로 답사하고 온다고. 지성은 “답사 후 와이프와 애를 데리고 가서 아는척 한다”며 “똑같이 한다더라”고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일화를 풀어놨다. 지성이 “너 나랑 되게 비슷한 것 같다”고 문자를 보내자 장승조가 “그런것같다. 잡혀사는 것도”라고 대답했다고.  지성은 “난 잡혀살지 않는다. 부부사이에 어떻게 잡혀산다는 말을 하냐”고 말하며 웃음지었다. 

이에 장승조는 “(잡혀사는게) 편하다”며 “결혼했기때문에 지성과 더 통하는 것 같기도 하다”며 유부남이란 공통점때문에 할 수 있는 이야기나 서로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일이 많다며 편하게 배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아는 와이프’ 속 지성의 첫사랑 이혜원 역을 맡은 강한나. 

이혜원은 대학시절 순수함 가득했던 주혁과 타이밍이 어긋난 뒤 미국 유학을 떠난다. 그 후 우연히 만난 주혁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존재다.

이와관련 이혜원는 ‘누군가의 첫사랑 역’을 맡는 건 처음이라며 설레는 맘을 전했다. 지금까지 출연했던 작품들은 모두 ‘독하거나 냉정하거나 이성적인 역’이였다며 말랑한 분위기는 처음이라고 답했다. 

때문에 스스로에 대한 걱정 역시 존재했다고. 또한 예능에서 보여줬던 털털한 모습이 아닌 ‘첫사랑’의 모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네 주연배우들이 보여줄 ‘아는 와이프’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는 매주 수, 목 저녁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