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끝까지 사랑’ 한기웅, 이민지 만나서 이응경과 함께 있는 김하균에게 깽판 요구…“아저씨 괜찮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8.02 2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끝까지 사랑’에서는 한기웅이 이민지를 만나 김하균에게 싸움을 걸어보라고 부탁했다.
 
2일 방송된 KBS2 ‘끝까지 사랑’에서는 재동(한기웅)이 미순(이응경)의 식당으로 찾아온 수창(김하균)이 탐탁치 않아서 밖으로 나왔다.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KBS2‘끝까지 사랑’방송캡처

 

재동(한기웅)은 해리(이민지)를 만났고 “어디가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해리(이민지)는 “니네 식당에 밥 먹으러 간다”라고 답했고 재동은 “넌 양심도 없냐?”라고 되물었다.
 
하지만 재동(한기웅)은 좋은 생각이 났고 해리에게 “가서 우리 식당에 있는 아저씨에게 싸움을 걸어라”고 부탁했다.
 

또 해리(이민지)는 식당에 들어와서 미순(이응경)과 같이 있는 수창(김하균)에게 “재동이 깽판치라고 시켜서 왔다. 아저씨 돈 많게 생겼다. 아줌마 그냥 재동이 버리고 결혼해라”고 말하며 재동을 곤란하게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끝까지 사랑’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