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 아내 마리 참돔찜 극찬…“백종원도 울고 가겠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이 아내 마리의 요리 실력을 칭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안무가 제이블랙, 마리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제이블랙은 직접 잡은 참돔을 냉장고에서 꺼냈다. 마리에게 “여보 이거 손질 못 하시죠?”라며 직접 손질에 나섰다.

평소 낚시가 취미인 제이블랙은 능수능란하게 생선 손질을 마쳤고, 마리의 참돔찜 요리를 도왔다. 마리는 “서방님이 잡아오신 참돔을 넣고 지글지글 끓이고 있지요”라며 조리과정을 입으로 설명하며 완성시켰다.

제이블랙 마리 /
제이블랙 마리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캡처

완성된 참돔찜을 보며 제이블랙은 “이거 뭐 백종원 선생님도 울고 가시겠구만”이라며 마리의 요리를 극찬했다.

마리는 본인이 만든 참돔찜을 맛본 후에 “뭐야, 너무 맜있어. 깜짝이야. 나 왜 이렇게 잘 하는 거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제이블랙 마리 부부는 춤이라는 공통점으로 만나 5년 열애 끝에 지난 2014년 결혼했다. 슬하에 자녀는 없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