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경찰서 출석 일자 조율 중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8.07.31 07: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사건을 수사하는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는 30일 관련 당사자인 김부선씨의 출석 일자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경찰은 내달 초 김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었으나 김씨가 반려견 안락사 계획과 갈비뼈 부상 등 사정이 있다고 해 이처럼 출석 시점을 다시 조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내달 초 조사를 위해 김씨와 연락을 취했으나 갈비뼈 부상을 얘기하면서 사정이 있다고 해 다시 시점을 조율 중이다”라며 “수사팀 입장에선 김씨가 별다른 근거를 제시하지 않더라도 출석 시점을 연기하고 싶다고 하면 어느 정도 들어줄 수 있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씨가 페북에 올린 진단서 사진에 '발병 연월일 2017년 7월 10일, 진단 연월일 2018년 7월 21일'이라고 돼 있는 것은 오타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은 김씨의 사정을 고려하되 선거법 위반 사건임을 고려해 신속하게 출석 일자를 정할 계획이다.
 
김씨가 경찰에 출석하면 바른미래당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에선 참고인 신분으로, 이 지사측이 고발한 사건에선 피고발인 신분으로 각각 조사를 받게 된다.
 

분당서 수사과는 김 전 후보측이 이 지사를 고발한 사건은 '지능범죄수사팀', 이 지사측이 김 전 후보와 김부선씨를 고발한 사건은 '사이버팀'으로 나눠 동시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지영 작가와 방송인 김어준씨, 주진우 기자 등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