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사선이 안전기준 이상 검출’ 까사미아, 해당 제품 리콜 조치…‘CJ오쇼핑 적극 협력’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30 20: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까사미아 매트 제품에서 방사선이 안전기준 이상 검출됐다.

30일  까사미아 측은 2011년에 판매한 토퍼(깔개) 상품(상품명 ‘까사온 메모텍스’)을 회수하고 환불 또는 교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까사미아의 자진신고를 받아 해당 상품 중 일부가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생활방사선법)의 안전 기준에 부적합한 상품임을 확인하고 행정조치를 실시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28일 까사미아는 고객의 불만을 접수하고 다음날 해당상품을 회수해 이달 2일 전문기관에 안전성 검사를 의뢰했으며 이어 10일 원안위에 신고해 성분조사를 요청했다. 

원안위의 의뢰를 받은 전문기관의 검사 결과에서 ‘까사온 메모텍스’ 토퍼 1종 13개 중 10개는 피폭 허용선량인 연간 1mSv(밀리시버트) 범위 내에 있었지만 나머지 3개는 각각 1.52mSv(토퍼), 1.41mSv(토퍼), 2.03mSv(베개)가 검출돼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 측은 해당 제품이 생활방사선제품에 관한 규제가 아직 시행되지 않았던 2011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제조된 세트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제품은 토퍼(깔개) 1개와 베개 2개, 바디필로우(몸통베개) 1개 등 총 4개로 구성됐다.

당시 CJ오쇼핑(현 CJ ENM 오쇼핑부문) 방송을 통해서만 1만2395세트(판매가 약 35만원)가 팔렸으며 이후에는 판매되지 않았다. 

까사미아 홈페이지

이와관련 까사미아는 원안위 승인을 받은 조치계획에 따라 상품을 보유한 고객에게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에 까사미아는 홈페이지와 직영 매장 등에 안내문을 게재했으며 이날부터 콜센터를 운영한다. 또한 판매사인 CJ ENM 오쇼핑부문도 이번 리콜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력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리콜과는 별개로 지난 5월부터 현재 판매 중인 상품뿐 아니라 단종된 상품 중 샘플 확보가 가능한 것까지 포함해 방사는 관련 조사를 전문기관에 의뢰한 결과 현재까지 검사 결과가 나온 상품 중 리콜대상이 된 상품 1종을 제외하고는 기준치를 초과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