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간베스트(일베)’ 박카스남, 경찰 수사 착수해…‘댓글 쓴 이와 2차 유포자 함께 수사 예정’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25 07: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극우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가 노년여성과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4일 경찰 관계자는 “글 최초 게시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며 “댓글을 쓴 네티즌과 2차 유포자들 역시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22일 일간베스트(일베)에는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바카스(박카스) 할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일게이란 일베 회원을 뜻하며 ‘바카스 할매’는 공원 등에서 성매매를 하는 노년여성을 이야기한다. 

해당 글에는 한 노년여성의 나체 사진 4장과 성매매 과정 등의 후기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에도 다른 노년여성의 나체사진 등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글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삭제됐으나 이후 포털사이트에는 ‘바카스’, ‘일베 바카스남’ 등이 올랐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또한 일베에는 여전히 해당 글에 대한 후기가 계속되고 있으며 피해여성에 대한 조롱 역시 이어지고 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국가와 경찰은 일베에 할머니 나체사진을 무단 유포한 남자를 체포해 포토라인에 세우고 수사하라’는 청원 글이 올라왔으며 25일 오전 기준 59,589명이 동의했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사이버상에서 벌어지는 범죄에 대해 처벌을 강하게 하고, 사이트 폐쇄 등의 강수를 둬야 한다”며 “학창시절 사이버 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교육을 하고, 인터넷 예절을 사회 전체가 배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