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건 반장’ 4살 원아 방치했던 보육교사와 운전 기사 구속영장 신청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8.07.24 16: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24일 ‘사건 반장’에서는 일주일 전 동두천 어린이집에서 통학차량에 방치됐다가 사망한 4살 여아에 관해서 다뤘다.
경찰은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보육교사와 운전 기사에게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또 어린이집 원장을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JTBC ‘사건 반장’ 방송 캡처

보육교사는 정신이 없어 아이를 챙기지 못 했다고 말하고 있으며 운전기사는 평소처럼 운전을 마치고 차 열쇠를 어린이집에 반납하고 퇴근했기 때문에 책임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운전기사는 안전 교육도 받지 못 한 걸로 알려졌는데 실제로 국가 인증서가 빠진 것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예산이 많이 든다는 이유로 통학차 운전사 안전교육이 겉핡기로 진행된다는 것이다.
국가에서도 잠자는 아이를 확인하는 절차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JTBC ‘사건 반장’은 매주 평일 오후 3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