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션샤인’ 이병헌, 30년 전에 버려진 부모님 시신 찾으러…변요한은 ‘김혜은 경고에도 집에 왔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7.22 21: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션샤인’에서 이병헌이 30년 전에 버려진 부모님 시신을 찾으러 갔다.
 
22일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유진(이병헌)은 희성(변요한)의 집의 하인을 찾았다.

 

tvN‘미스터 션샤인’방송캡처
tvN‘미스터 션샤인’방송캡처

 
유진(이병헌)은 어릴때 자신의 부모의 시신을 버린 하인에게 “내 부모님이 묻힌 곳을 말하라”고 했고 하인은 “강화도 어딘가인데 기억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진(이병헌)은 “살고 싶으면 기억을 해”라고 말하고 하인과 함께 부모님이 묻힌 곳을 찾으러 갔다.
 
그는 그곳에서 장포수(최무성)을 만났고 하인은 3“0년 세월이니 모르겠다”라고 했다.
 
그러자 유진(이병헌)은 “그럼 30년을 한번도 안 왔다는 말이네. 그 따위로 버렸으면 제대로 묻었어야지”라고 말하고 눈물을 흘렸다.
 

또 어머니 호선(김혜은)의 경고에도 희성(변요한)은 집으로 돌아왔고 그의 부모들은 유진의 존재를 숨기려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tvN 주말드라마‘미스터 션샤인’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