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경양식 사장, 마지막까지 고집 놓지 않아…“내 쪽이 더 낫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21 02: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경양식 집이 마지막 편까지 고집을 놓지 않았다. 

지난 20일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뚝섬골목의 마지막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자신의 솔루션을 무시하는 경양식 사장에게 “마음에 드는 솔루션만 받겠다하면 오래 못한다”고 이야기했다.

필동 사장님에게 배운대로 만들지 않는 이유를 묻는 백종원에게 경양식집 사장은 “식감이나 맛이 내 쪽이 더 낫다”고 전했다. 이에 백종원은 “배운걸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에 백종원은 경양식집 사장의 마음을 돌리고자 테이를 호출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그의 가게에서 직접 판매하는 패티를 가져오라고 지시한 것. 

오로지 고기맛으로만 배틀을 시작한 두 음식점은 김성주와 조보아가 판정단으로 나섰다.

이에 조보아는 테이의 치즈버거 패티를 1위로 골랐으며 김성주 역시 테이의 차이나는 버거 패티를 1위로 선정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