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송영무 “마린온 유가족, 의전 흡족하지 못해 짜증났다” 발언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0일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 유족들에 대해 “의전 문제로 흡족하지 못해 짜증이 났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유족들이 분노한 이유’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변했다.

 송 장관은 “일단은 너무 급작스럽게 사고소식을 접했기 때문에 너무 아프고 슬픈 것 같고, 두 번째로는 사고원인이 아직 확실히 규명이 안됐기 때문, 세번째는 유가족들께서 요구하는 만큼 의전 등의 문제에 있어 흡족하지 못했기 때문에 짜증이 나신 것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에 김 의원은 “장관이 그런 인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유족이 분노하고 국민들이 걱정하는 것이다. 가족에 대한 의전이 부족해 분노한다는 건 취소하고 사과하라”면서 “생때같은 아들을 군에 보내놓고 지금 아들이 순직하고 없는데 의전가지고 분노한다는 인식자체가 문제고, 아주 핵심적인 유족 분노의 원인을 장관은 알면서도 회피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유가족이 분노하는 이유는 제가 봤을 때 마린온 추락이 예고된 참사였다”면서 “예고된 참사임에도 장관을 비롯한 이 정부에서 그걸 사전에 조치하지 못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송 장관은 논란이 일자 “유족들이 의전 때문에 화났다는 게 제 뜻이 아니었고, 부적절했으면 사과를 드리겠다”면서 “모든 사고 원인은 최선을 다해 노력해서 시정조치하고 차후에 이런 사고가 안 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