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마트, 이명희 신세계 회장 조선호텔 지분 매입 ‘지분율 99.87%로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주 기자] 이마트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한 신세계조선호텔 지분을 매입했다고 20일 공시했다.

 20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신세계조선호텔은 ‘최대주주등의 주식보유 변동’을 통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16만8814주가 감소하고, 계열 회사인 이마트의 주식이 동일 수만큼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총 매각 금액은 28억7270만7838원으로, 1주당 가격은 1만7017원이다. 이번 지분 매입으로 이마트의 신세계조선호텔에 대한 지분율은 99.87%로 늘었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이마트 관계자는 “지난번에 신세계건설, 신세계푸드, 신세계I&C 매각한 것의 연장선상”이라면서 “계열사에 대한 이마트 지분율을 높여서 상장하는 계열사의 가치를 이마트 기업 가치로 연결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마트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 중이던 신세계건설 주식 37만9478주와 신세계푸드 2만9938주,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의 신세계I&C 4만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신세계I&C 7만4170주와 신세계건설 3만1896주를 매입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