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인랑’ 강동원, 30kg 강화복에 불만 토로…“무거운 이유 알고보니”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7.21 11: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인랑’ 강동원이 30kg 강화복을 입고 액션 연기에 임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아이파크몰 CGV에서 ‘인랑’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메가폰을 잡은 김지운 감독,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한예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랑’은 동명의 일본 애니메이션을 원작으로 실사화한 영화다. 

이번 작품에서 강화복을 입고 강도 높은 액션 신을 소화해야 했던 강동원은 “이걸 입고 어떻게 연기하나 싶었다”며 입을 열었다.

강동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동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그는 “갑옷을 만들어준 분에게 헐리우드 배우들은 진짜 이렇게 무거운 걸 입고 연기를 하냐고 물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돈을 좀 더 썼다면 가볍게 만들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덧붙여 “우리는 미국처럼 제작비가 많지 않으니 몸으로 때워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엄청난 무게의 강화복을 보고 “‘이걸 내가 진짜 입고하는 건가?’ 생각했는데 감독님이 당연히 네가 해야 된다고 하셔서 했다. 원래 대역을 잘 안 쓰는데 이번엔 다른 때보다 대역을 좀 쓴 편이다”라며 솔직히 답했다. 

김지운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지운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김지운 감독은 “강화복을 입으면 몸과 얼굴을 다 숨기고 있는데도 수려하고 아름다운 장면이 나왔다. 물론 아주 위험한 장면은 스턴트맨이 했지만 가급적인 것은 강동원한테 부탁했다. 신기하게 강동원이 할 때랑 스턴트맨이랑 할 때 느낌이 다르다”며 강동원이 직접 액션 신을 연기하도록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지운 감독은 그렇게 탄생한 장면들을 보면서 ‘이래서 연기자구나’라는 걸 느꼈다고 한다.

한편,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 통일 테러 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을 배경으로 하며 경찰 조직 특기대와 정부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의 숨 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 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