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더블에스501(SS501), 기아타이거즈(KIA타이거즈) 시구 나서…‘20일 kt 위즈 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더블에스501(SS501) 김규종이 첫 시구에 나선다.
 
22일 김규종이 ‘2018 KBO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KIA 타이거즈)와 kt위즈(kt wiz)의 경기 시구자로 발탁됐다.
 
이에 경기가 열리는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의 마운드에 오를 예정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CI ENT

 
김규종은 지난 4월 첫 정규앨범 ‘Play in Nature’를 발매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입지를 다져온 데 이어 일본에서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해 많은 일본 팬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내는 등 국내외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뿐만 아니라 김규종은 지난 6월, 일본 지상파 채널 TV도쿄의 간판드라마로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고독한 미식가’ 한국 출장편에 카메오로 깜짝 출연해 시선 강탈하는 존재감을 드러내며 화제를 모은 데 이어 이번 시구를 통해 데뷔 후 첫 시구자로 나서는 만큼 마운드 위 김규종의 모습 또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소속사 CI ENT 측은 “김규종이 22일 기아 타이거즈의 승리 기원 시구자로 마운드에 오른다. 많은 야구팬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기아 타이거즈의 승리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멋진 시구를 보여 드릴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찾아 뵐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2일 생애 첫 시구에 도전하는 김규종은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