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혜영, “화곡동 어린이집 영유아 사망, 욕 나옵니다. 솔직히” 탄식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8.07.19 18: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황혜영이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고에 탄식했다.

19일 황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몇일 명치끝에 뭐가 걸린것처럼 계속 가슴이 답답하다. 하루가 멀다하고 들려오는 영유아사고들. 비단 요즘 일뿐은 아니겠지만 몇일 전 차 안 방치사고 소식을 들은 날부터 뭔가 하다가도...자다가도..자꾸만 한숨이 쉬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거기에 또 어린이집 학대라니...미치겠다.. 소리가 저도 절로 나오는데 그 부모들은 오죽할까요. 어찌 그 마음을 들여다볼수나 있을까요. 그 작은 몸으로 견디기엔 너무 벅찼을 고통은 가늠할 수도 없어요”라고 격분했다.

또 “아이의 사고는 백프로 어른들의 잘못일텐데 같은 또래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조금은 이해도 납득도 용서도 안된다. 그저 작은 아이에게 미안하다고 그냥 같은 어른으로써 미안하다고만 자꾸 되뇌어진다. 너무 많은 생각과 감정들로 머리가 어지럽고 가슴이 먹먹하다”고 밝혔다.

황혜영 인스타그램
황혜영 인스타그램

끝으로 황혜영은 자신의 마음을 대신한 듯 “#대한민국에서워킹맘으로산다는것 #대한민국에서아이를키운다는것 #대한민국에서아이를건강하게키운다는것 #욕나옵니다솔직히”라고 태그해 분노하기도 했다.

이날 서울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 B군이 숨진 가운데 보육교사의 학대 정황이 포착됐다는 보도가 나와 공분을 샀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