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엑소(EXO) 수호, 뮤지컬 ‘웃는 남자’ 첫 공연서 뜨거운 반응... ‘뮤지컬계 신성 등극?!’
  • 박세아 기자
  • 승인 2018.07.19 11: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아 기자] 엑소(EXO) 수호가 뮤지컬 ‘웃는 남자’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9일 SM 엔터테인먼트 측은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기이하게 찢겨진 입의 상처로 인해 비극적인 운명에 휘말린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가 지난 18일 첫 공연에서 그윈플렌의 아픔을 서정적이면서도 강렬한 눈빛으로 소화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오디션에서 해외 연출진을 단번에 사로잡아 ‘웃는 남자’에 캐스팅 된 것으로 알려진 수호는 첫 공연부터 독보적인 음색과 풍부한 감성으로 다양한 넘버들을 소화해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서사를 관객들에게 충실히 전달했다.

수호는 엑소 멤버로 가수 활동은 물론 드라마와 영화 등으로 자신의 영역을 넓혀 맹활약하고 있다.

또한 ‘더 라스트 더 키스’에서 황태자 루돌프 역을 맡아 첫 뮤지컬에 도전해 호평을 받았던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뮤지컬 계 신성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호 뮤지컬 ‘웃는 남자’ 이미지 / SM 엔터테인먼트
수호 뮤지컬 ‘웃는 남자’ 이미지 / SM 엔터테인먼트

수호가 출연 중인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인물인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하는 작품이다.

‘웃는 남자’는 8월 26일까지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이후 9월 5일부터 10월 28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