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 뉴스룸’, 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운전기사·인솔교사 “아이들 다 내린 줄 알았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8.07.18 20: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어린이집 차량에 7시간 방치된 여자아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동두천 어린이집 사건에 대해 보도했다.

어제(17일) 경기 동두천에서 어린이집 통학 차에 방치된 4살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는 4살 여자 아이 한 명이 내리지 못한 채 방치됐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그리고 7시간 후 차 안에 갇혀 있던 아이는 숨진 채 발견됐다.

수업이 시작된 후에도 아이가 도착하지 않았다는 걸 파악하지 못한 담임교사가 김양이 없다는 것을 알아차린 것은 7시간 후. 오후 4시 30분쯤 차량을 살펴본 것이다. 

운전기사와 인솔교사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들이 다 내린 줄 알았다”고 진술했으며 담임교사 역시 오전에 바빠 출석 확인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동두천의 최고 기온은 32도. 전문가들은 아이가 더위 속에서 질식사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내일 김양 시신을 부검한다. 부검 결과가 나온 후 어린이집 원장, 인솔교사, 운전기사 등의 경찰 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JTBC ‘뉴스룸’은 매일 밤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