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차세대 썸머퀸”…레이디스 코드 애슐리, 당찬 솔로 출사표 (종합)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7.18 00:19
  • 댓글
  • 조회수 20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가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건강미에 섹시함을 더한 독보적인 콘셉트로 차세대 ‘썸머퀸’의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당찬 포부와 함께.

17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의 솔로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2013년 레이디스 코드의 미니앨범 ‘CODE#01 나쁜 여자’로 데뷔한 애슐리는 5년 만에 첫 솔로 도전에 나섰다.

애슐리의 앨범 ‘HERE WE ARE’에는 타이틀곡 ‘HERE WE ARE’와 수록곡 ‘ANSWER’ 총 2곡이 담겼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보에 대해 애슐리는 “휴양지의 낮과 밤을 이야기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HERE WE ARE’는 뜨거운 여름의 낮을, ‘ANSWER’는 매혹적인 여름의 밤을 노래한 곡이다”고 설명했다.

‘뉴 썸머퀸’이라는 수식어로 당찬 포부를 전한 애슐리는 “사실 무대에 오르기 전까지 솔로 데뷔가 실감이 안났다. 잠도 잘 못자고,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 들었다. 너무 행복하고 좋다”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그간 근황에 대해서는 “저도 멤버들도 매일 회사에 출근해 레슨도 받고, 연습도 열심히 했다. 지난 2월부터는 아리랑티비 ‘Sound K’(사운드 케이) 진행자로도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솔로 앨범을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답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편, 이날 현장에는 애슐리의 솔로 데뷔를 축하하기 위해 레이디스 코드의 소정, 주니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소정은 “언니가 준비하는 걸 옆에서 지켜봤는데 정말 열심히 했다. 언니와 딱 맞는 콘셉트가 나온 것 같다. 힘내서 무대 잘 했으면 좋겠다”고 응원을 보냈다.

이어 주니는 “사이다처럼 톡톡 쏘는 매력이 있다. 휴가철에 꼭 들어야 하는 노래다”고 애슐리의 신곡을 적극 추천했다.

지난 3월 먼저 솔로 활동을 경험한 소정은 “내가 솔로할 때 ‘봄의 여신’으로 활동했었다. (애슐리)언니는 ‘썸머퀸’에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 이번 노래로 여름을 불태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소정은 “언니가 떨지말고 보여줄 수 있는 걸 다 보여주고, 이번 여름의 차세대 주자가 됐으면 좋겠다. 개인적인 바람은 언니가 패밀리 레스토랑보다 유명해졌으면 좋겠다(웃음)”고 덧붙여 취재진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애슐리 역시 활동 목표로 패밀리 레스토랑을 이겨보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그는 “애슐리라는 가수가 있다는 걸 각인시키고 싶다. 소정이가 이야기하기 전에 애슐리를 검색했을 때 검색창에 내가 먼저 나오는 게 바람이었다(웃음). 항상 댓글보면 ‘어제 애슐리 갔었는데...’ 이런게 있더라. 언젠가는 가수 애슐리가 위에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 역시 단연 ‘썸머퀸’. 애슐리는 “첫번째는 ‘썸머퀸’이다. ‘썸머퀸’하면 애슐리가 떠올랐으면 좋겠다”며 7월 컴백 대전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썸머퀸’ 타이틀에 대적하는 라이벌로는 “7월에 컴백하시는 분들이 진짜 많더라. 라이벌은 모두 다 아닐까. 라이벌이라고 대결하기 보다 선의의 경쟁으로, 그 중에 한명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타 가수와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첫 솔로 도전인 만큼 아무래도 신선함이다. ‘애슐리가 이런 매력도 있었어?’라고 신선하다 느끼실 것 같다. ‘썸머’하면 섹시 콘셉트를 많이 생각하시는데, 나는 건강미가 더해진 섹시 콘셉트여서 차별점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색 공약도 걸었다. ‘음악방송 5위’라는 목표를 먼저 설정한 애슐리는 “일단 팬분들과 무언가를 하고싶다. 팬들과 애슐리에 가서 밥을 쏘겠다(웃음). 사람 수는 제 마음이 아니다. 무대를 보러 와주신 팬분들 스무명으로 하겠다”고 사장님의 허락을 구한 끝에 조심스럽게 답했다.

업그레이드 된 미모 비결에 대해서는 “일단 첫 솔로인만큼 큰 결심을 가지고 많은 것들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5년 동안 비슷한 헤어스타일을 고수했는데, 이번에는 파격적인 변신을 위해 단발도 하게됐고, 앨범을 준비하며 꾸준히 필라테스, PT등으로 몸매관리에도 신경썼다”고 말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정에 이어 팀내 두 번째로 솔로 프로젝트에 나선 애슐리. 레이디스 코드 애슐리의 색깔과 솔로 애슐리의 색은 확연히 달랐다.

애슐리는 “그룹 활동을 하면서 당연히 해보고 싶은 음악이 많았다. 팀에서는 한 사람에 포커스가 맞춰질 수 없지 않나. 다행히 3명이 음색이 다 다르고 좋아서 만족스러운 활동이었다”며 “무대 위에서 신나게 놀고, 톡톡 튀는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솔로 곡을 통해)여태껏 중에 가장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10월 발매한 앨범 ‘STRANG3R’ 이후 2년 간의 공백기를 가진 레이디스 코드. 길었던 공백기에 대해 조바심이나 초조함도 있을 법 했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애슐리는 “일단 무대도 그리웠고, 기다려주시는 팬분들에게 죄송했다. 우리가 나오고 싶다고 해서 나올 수 있는 게 아니고 많은 결정 과정이 있지않나. 그 동안 우리끼리 서로 이야기도 많이 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할 수 있는 것들을 했다. 언젠가 기회가 오겠지 생각하면서 셋이서 버틴 것 같다”며 “솔로 활동에 이어 완전체로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애슐리의 첫 솔로 앨범 ‘HERE WE ARE’에는 타이틀곡 ‘HERE WE ARE’와 수록곡 ‘ANSWER’ 총 2곡이 담겼다.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이디스 코드(LADIES’ CODE) 애슐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이틀곡 ‘HERE WE ARE’는 여름의 향기를 담은 트로피컬 댄스 장르의 곡으로, 무더운 여름 탄산 같은 청량함과 시원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17일 정오 첫 솔로 앨범을 공개한 애슐리는 데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