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중 무역전쟁, 의존도 높은 베트남 주식시장 부터 휘청여…‘최대 주가지수 830까지 하락할 수도’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17 17: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베트남 증시가 휘청이고 있다. 

17일 로이터 통신으 미국과 중국 양국에 무역 의존도가 높은 베트남의 주식시장이 아시아의 첫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의 경우 중국이 최대 교역국이고 미국의 경우 막대한 흑자를 내는 최대 수출시장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전쟁이 확대될 시 섬유와 가구 등 중국 수출품이 베트남을 비롯한 이웃 국가에 저가로 쏟아지게된다.

미국이 베트남에 대해서도 무역 장벽을 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투자자들을 위축시킨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지난해 48%로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베트남 주가지수는 올해 4월 1,211.34로 고점을 찍은 후 무려 25%나 떨어진 905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와관련 유안타증권 베트남법인의 응우옌 테 민 연구소장 측은 “미중 무역전쟁이 확대되면 베트남 주가지수가 830까지 하락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또한 사이공증권 중개인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베트남 시장에서 발을 빼지는 않을까 우려하는 많은 고객이 주식을 내다 팔았다”고 현재 상황을 언급했다.

연합뉴스 제공

실제 올해 상반기 호찌민 증권거래소에서 14억8천만 달러를 순매수한 외국인이 이번 달에는 7천만 달러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베트남은 올해 상반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8% 증가해 최근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수출 증가율 역시 고성장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지금이 기회라는 의견 역시 존재하고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