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이재은 새 앵커와 함께 심층적인 보도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7.17 16: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당신이 뉴스입니다’라는 새로운 슬로건으로 돌아온 16일 왕종명-이재은 새 앵커가 진행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젊고 생동감 있는 뉴스, 심층성과 시청자와의 소통을 강화한 뉴스의 모습을 선보였다.

‘오늘의 주요뉴스’ 코너는 앵커가 보도국에서부터 ‘뉴스데스크’ 스튜디오까지 걸어오며 직접 뉴스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바꾸고 취재기자 현장연결 리포팅을 확대하는 등 뉴스에 더욱 생동감을 더했다.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관련 단독 보도로 정통성 있는 심층 보도도 선보였다. 조현천 기무사령관이 직접 계엄령 문건을 만들라고 지시했다는 사실이 바로 그 내용이다. 상부의 지시도, 하부의 제안도 아닌 기무사령관이 직접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했다는 점에서 MBC의 이번 보도 내용은 계엄령 문건 작성 경위를 밝히는 데 중요한 역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MBC는 주요 이슈에 대한 집중 보도를 확대하기 위해 심층 취재 강화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백화점식 나열 보도처럼 뉴스를 단편적으로 보도하기 보다는 기자들의 스튜디오 출연을 통해 이슈들을 더욱 자세하게 분석할 예정이다.   

왕종명-이재은 / ‘MBC 뉴스데스크’
왕종명-이재은 / ‘MBC 뉴스데스크’

인터넷 방송을 통해 시청자가 직접 선정한 뉴스를 다루는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도 첫 선을 보였다. 기존의 다소 정형화된 방송 뉴스 포맷에서는 쉽게 다룰 수 없었던 주제들이 이날 ‘마이 리틀 뉴스데스크’ 코너에서 다뤄졌다. 

앵커 클로징 멘트에서 왕종명 앵커는 “거창한 다짐보다 어제보다 더 나은 뉴스를 하나하나 고민하고 직접 보여드리겠다”고 다짐을 밝혔으며 이재은 앵커는 “이 클로징 멘트도 시청자 여러분이 MBC 뉴스에 주시는 의견을 골라서 소개하는 시간으로 채워보려 한다”며 시청자와 함께 호흡하는 생동감 있는 뉴스를 선보이겠다고 예고했다.

한편, 새 앵커와 함께 새로운 뉴스를 선보이고 있는 ‘MBC 뉴스데스크’는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