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세대소형위성 1호’ 발사…‘최종 발사일은 9월 중 확정’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7.17 16: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성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차세대소형위성 1호’를 오는 9월 30일에서 10월 6일 사이에 발사한다고 밝혔다.

이 위성은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가 개발한 100㎏급 소형위성이며 지난 2012년 6월 개발이 시작돼, 작년 7월 위성체 조립과 성능시험을 마쳤다.

올해 하반기에 발사되면 우주 폭풍 및 별 생성 연구 자료 등을 모으고 디지털 송수신기, 메모리 등 각종 우주 부품의 성능을 시험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위성은 미국 캘리포니아 반덴버그 공군 발사장에서 스페이스X사의 팰컨(Falcon)9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최종 발사일은 9월 중 확정된다.

이 위성은 애초 작년 하반기 발사될 계획이었지만, 발사체 업체의 일정 조정에 따라 1년 정도 발사가 연기됐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위성에는 국민 2천279명의 메시지를 담은 메모리가 들어있다. 이 메시지는 지난 2016년 10월 4일부터 2018년 3월 31일까지 카이스트 홈페이지에서 받았다.

한편,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소형위성 1호는 우주과학 연구뿐 아니라 우주기술 자립화를 위한 우주산업생태계 조성의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정부는 우주를 향한 도전적·창의적 연구와 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