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주 새마을금고 흉기 강도, 범행 시간 불과 1분여 남짓…4300만원 빼앗아 도주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7.17 07: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경북 영주의 흥주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든 강도가 침입해 43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가운데 경찰이 용의자의 도주경로를 중심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현재까지 용의자를 특정하지는 못했다. 

16일 경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낮 12시20분께 경북 영주시 순흥면 흥주새마을금고에 검정색 안경과 복면, 카키색 모자를 쓰고 흉기를 든 남성이 침입해 43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사건당시 새마을금고 내에는 남자 직원 2명, 여자 직원 2명 등 4명이 이사장실에서 점심식사 중이었다.  

화장실 쪽에서 나는 소리를 들은 남자 직원이 화장실 문을 여는 순간 흉기를 든 범인이 점포안으로 들어왔다. 이어 남자직원 1명과 여자직원 1명에게 검정색 여행용 가방을 내밀며 금고를 열어 돈을 담으라고 요구했다.

JTBC 뉴스 캡처
JTBC 뉴스 캡처

그 사이 다른 직원이 112에 신고했다.

용의자는 현금이 든 가방을 들고 지하주차장 쪽으로 내려간 뒤 옆 교회 담을 넘어 인근에 세워 놓은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새마을금고에서 불과 1분 거리에 파출소가 있었지만 용의자는 범행을 저질렀다. 용의자의 범행 시간은 불과 1분여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경찰은 용의자의 도주경로를 중심으로 소재파악에 나서고 있다.

또 경찰은 용의자의 도주수법을 볼 때 단독범행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공범이 있을 경우를 대비한 수사 역시 진행 중이다.

CCTV에는 흉기를 겨눈 용의자를 정면에 두고 뒷걸음 치며 점포로 들어온 직원들이 어찌할 줄 모른 채 당황하며 이리저리 피하는 모습이 생생하게 녹화됐다.

뒷걸음치던 여직원은 흉기를 든 강도와 남자 직원이 잠시 몸싸움을 벌이는 사이 피신하는 장면도 기록됐다.  

경찰 관계자는 “CCTV에 찍힌 용의자의 도주경로를 토대로 용의자 특정 등에 나서고 있으며 단독범행으로 보여지지만 공범여부 또한 배제할 수 없다”며 “빠른 용의자 검거를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