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美 폼페이오, 북한 비밀 우라늄 시설 추궁…김영철 “은폐·가동한 적 없다”

  • 김노을 기자
  • 승인 2018.07.16 17: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노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의 비밀 우라늄 농축시설에 대해 직접 추궁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6~7일 북한을 방문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회담할 때 비밀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동이라는 정보가 있다며 사실 여부를 추궁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농축 우라늄의 생산을 늘리고 있으며 핵시설과 핵탄두를 은폐하고 있다”면서 “함흥 미사일 공장의 확장 공사를 하고 있다는 정보도 있는데, 이는 북미 관계에서 좋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연합뉴스 제공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연합뉴스 제공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우리들은 은폐하거나 (비밀 우라늄농축시설을) 가동한 적이 없다”며 “함흥 공장에서 행해지고 있는 것은 확장 공사가 아니라 장마에 대비한 공사”라고 전면 부인했다.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인내에 한계가 있다면서 조기 비핵화 착수를 압박했고, 이에 대해 김 부위원장은 비핵화 시간표는 제시하지 않은 채 비핵화 의사만 재차 밝히면서 종전선언의 조기 발표를 요구했다고 요미우리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30일 미국 정보당국이 북한이 2010년부터 영변 시설의 배 이상 능력을 가진 우라늄 농축시설을 ‘강성’에 운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외교안보 전문지 '디플로맷'은 13일 강성이 평양 외곽의 천리마구역에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직후인 7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었다”고 불만을 표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