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더원, 3단 점층식으로 편곡한 이소라의 ’제발‘ 열창
  • 강지연 기자
  • 승인 2018.07.14 19: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연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더원이 이소라의 ‘제발’을 불렀다.

 

 

14일 방송된 KBS ‘불후의 명곡’에 가수 더원이 출연해 이소라의 ‘제발’을 불렀다.

 

KBS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KBS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오늘 ‘불후의 명곡’의 전설은 김현철이었다. 가수 더원은 김현철이 만든 곡인 이소라의 ’제발‘을 불렀다. ‘제발’은 가수 이소라가 실제 자신의 이별담을 토대로 만든 곡이다. 또 2001년, 방송 중에 이 곡을 부르던 이소라가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려 화제가 된 곡이기도 하다.

 


더원은 이소라의 ‘제발’을 3단 점층식으로 편곡했다. 더원은 애절하지만, 노련하게 무대의 분위기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더원은 더 큰 감정을 실어서 파워풀하게 노래를 불렀다. 마지막에는 나레이션을 하듯 조용하게 무대를 마쳤다.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자들은 온몸으로 노래한다는 게 뭔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 나이 대마다 느끼게 되는 사랑의 감정이 다른데 그 감정을 잘 느낄 수 있는 무대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객들 역시 애절한 더원의 ‘제발’ 속에 스며들었다. 더원이 노래를 하던 중에 울컥하는 관객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김현철과 더원은 매우 막역한 사이라고 한다. 더원은 가수라는 꿈을 접고 보컬 트레이너로 활동하던 때에 자신에게 손을 내밀어준 김현철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했다. 김현철은 자신에게 존경을 표하는 더원의 모습에 매우 쑥스럽다는 말로 더원의 무대를 본 소감을 밝혔다. 더원은 명곡판정단으로부터 422표를 받아 몽니를 꺾었다.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6시 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