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러시아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국방부 측 러 국방무관에게 항의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14 18: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국방부가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를 진입한 것과 관련해 주한러시아대사관 국방무관인 팔릴레예프 대령에게 항의했다. 

14일 국방부 측은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어제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수차례 KADIZ 진입과 관련해 박철균 국제정책차장(준장)이 주한러시아대사관 국방무관을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차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안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상호 공중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러시아 측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해 향후 이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전했다. 

앞서 13일 오후 2시경 러시아 군용기가 울릉도 북방 동해상 KADIZ로 진입한 것을 시작으로 러시아 군용기 2대가 총 4차례 걸쳐 KADIZ에 일시적으로 진입했다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제공
뉴시스 제공

군 측은 “오후 1시41분께 동해상 KADIZ로 접근하는 러시아 군용기를 최초 포착하고 전투기를 즉각 출격했고 러시아 군용기가 KADIZ를 벗어날 때까지 전투기를 출격해 대응기동과 경고방송 등 전술조치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군용기는 러시아 전략폭격기인 TU-95로 추정되고 있다. 러시아는 방공식별구역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KADIZ에 진입한 사례가 있었지만 이처럼 하루에 여러 차례 드나드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관련 외교부 역시 “막심 볼코프 주한러시아 대사관 차석을 초치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이야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