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년손님’ 이만기, 역대 최악의 노동… 중흥리 시멘트길 만들기 (feat.제리장모)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8.07.14 18: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백년손님’에서는 이만기가 중흥리에서 역대 최악의 노동을 하게 됐다.
 
14일 방송된 sbs‘백년손님-자기야’에서는 중흥리 이만소 이만기가 역대 최악의 노동 시멘트 길을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방송‘백년손님-자기야’방송캡처
sbs방송‘백년손님-자기야’방송캡처

 
제리 장모는 중흥리의 어르신들이 다니는 길이 험해서 이만기에게 길을 닦아 줄 것을 부탁했다.
 
이만기는 평소처럼 툴툴대기는 했지만 어르신들을 위해 시멘트 길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때 김할머니가 나타나서 길을 지나야 했고 이만기는 시멘트를 발라 놓은 길이 망가질까봐서 엎어서 데려다 줬다.
 

또 이만기는 시멘트로 깨끗하게 발라놓은 길에 누군가 발자국을 남기고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면서 시청자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했다. 
 
SBS 에서 방송된‘백년손님-자기야 ’는 매주 토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