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세자금보증 이용자, 16일부터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동시 가입 가능…‘주택도시보증공사와 협약 맺어’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8.07.13 13: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앞으로는 전세보증금을 대출받으며 ‘전세자금보증’을 이용한 세입자도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13일 주택금융공사 측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업무협약을 통해 오는 16일부터 두 기관의 전세자금보증과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에 상호 가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전세자금보증이란 전세 세입자가 전세자금을 빌릴 때 은행 등 1금융권에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현재 주택금융공사가 운영하고 있다.

또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은 세입자가 집주인에게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사고를 막기 위해 가입하는 상품이다.

연합뉴스 제공

현재는 세입자가 두 상품을 모두 이용하고 싶어도 담보 문제 때문에 두 상품에 동시에 가입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두 상품을 함께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와관련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유관기관과의 지속적 협업을 통해 서민·중산층 주거지원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고객에 필요한 상품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이야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