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안희정 최측근 증인신문, “김지은 안희정에 친구처럼 대한다” 반전 증언
  • 신아람 기자
  • 승인 2018.07.12 07: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람 기자]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에게 성폭행당했다고 고소한 전 수행비서 김지은(33)씨가 평소 안 전 지사에게 위력(威力)에 짓눌리는 대신 격의 없이 대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열린 안 전 지사에 대한 4차 공판에는 수행비서 어모(35)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어씨는 지난 대선 당시 안 전 지사 경선 캠프에 참여한 인물로, 김씨에 이어 수행비서를 맡았다.

어씨는 “올해 초 충남 홍성의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전원이 저녁을 먹을 때였다”며 “당시 안 전 지사가 김씨를 놀리는 듯한 말을 했는데, 김씨가 안 전 지사에게 ‘그런 거 아니에요’라며 대거리하는 모습을 봤다”고 떠올렸다.

어씨는 “당시 너무 놀라 안 전 지사와 김씨가 있는 테이블을 쳐다봤다. 함께 있던 다른 비서도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다음 날 다른 이들과 함께 '(김씨가 안 지사를) 아주 친구처럼 대한다’고 회자한 적이 있다”고 증언했다.

김씨는 지난 3월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 당한 사실을 폭로하면서 “지사와 저는 합의할 수 없는 관계가 아니다”라며 안 전 지사의 요청 등을 거부할 수 있는 힘이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날 안 전 지사의 운행비서였던 정모(44)씨, 미디어센터장을 맡았던 장모(48)씨, 비서실장이었던 신모(37)씨도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공판에 출석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 뉴시스 제공
안희정 전 충남지사 / 뉴시스 제공

앞서 재판부는 이번 재판의 핵심 쟁점으로 ▲안 전 지사와 피해자 김씨 사이에 '위력'이 실제로 존재했는지 ▲위력이 있었다면 안 전 지사가 김씨를 성폭행·추행하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 행사했는지를 지적힌 바 있다. 

이에 안 전 지사 변호인단은 지난 대선 당시 안 전 지사 경선 캠프와 경선 이후 충남도청 정무팀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민주적인 분위기였다는 걸 입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증인신문을 했다. 

출석한 증인들은 한 목소리로 “안 전 지사는 권위적인 사람이 아니라 오히려 소탈했고, 그의 조직 또한 매우 유연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증인들은 김씨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했당했다고 주장하는 스위스·러시아 출장 이후 특별히 표정이 어둡거나 이상 행동을 보인 적이 있냐는 질문에 대체로 “그런 모습을 본 적이 전혀 없다”고 회상했다. 

김씨가 수행팀에서 정무팀으로 이동하게 된 후 사람들 앞에서 수차례 눈물을 보이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증언도 있었다. 어씨는 “김씨가 수행을 그만두게 되면서 한직으로 밀려난다는 느낌을 받은 것 같았다”며 “안 전 지사 앞에서 눈물을 보인 적도 있고, 보직 변경으로 힘들어하는 걸 안 동료들이 그에게 밥과 술을 사주면서 위로해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